명성 SK어스온 사장,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서 탄소중립 전략 제시

입력 2021-12-09 11:30

9일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 ‘탄소중립 시대의 해외자원개발’ 주제로 개최

▲명성 SK어스온 사장. (사진제공=SK어스온)
▲명성 SK어스온 사장. (사진제공=SK어스온)

명성 SK어스온 사장은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 기조연설에서 해외자원개발 사업에서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실행하겠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은 정부, 기업, 학회 등이 모여 해외자원개발의 변화와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는 ‘탄소중립 시대의 해외자원개발’을 주제로 △자원개발 △CCS(탄소 포집 및 저장)와 수소에너지 △국제협력 등 분야에서 논의가 이뤄졌다.

명성 SK어스온 사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SK어스온 석유개발(E&P)사업의 밸류체인에서 시작과 끝을 선도하는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성 사장은 먼저 “SK어스온이 39년 동안 축적해 온 E&P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탐사, 개발, 생산 등 전 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운영 방식을 접목해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기존 E&P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SK어스온은 이와 관련 △이산화탄소 저감 설계 적용 △생산시설 운영 효율화 실행 △생산 가스 재활용 △무인화 운영 적용 등의 탄소저감 운영을 적용하여 기존과 비교해 탄소 배출량을 35%가량 줄일 계획이다.

또한, 명성 사장은 “미래 성장 사업이자 대표적인 탈탄소 사업인 CCS를 강화해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완성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이산화탄소 주입ㆍ저장 효율 향상 및 최적화, 지하 이산화탄소 거동 모니터링 등 CCS 사업에 필요한 특화 기술을 본격적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국내외 이산화탄소 저장소 발굴에 속도를 높이겠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085,000
    • -0.87%
    • 이더리움
    • 4,039,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471,200
    • -0.74%
    • 리플
    • 941
    • -1.11%
    • 라이트코인
    • 177,400
    • -1.11%
    • 에이다
    • 1,697
    • +6.73%
    • 이오스
    • 3,528
    • -0.28%
    • 트론
    • 84.14
    • +0.79%
    • 스텔라루멘
    • 309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6,300
    • -0.58%
    • 체인링크
    • 31,100
    • +0.35%
    • 샌드박스
    • 5,870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