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공식 선언

입력 2021-12-07 07:53

"신장서 벌어지는 대량 학살에 반대하는 뜻"
"보이콧이 끝 아냐...동맹국에도 알렸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3일 백악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3일 백악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이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했다.

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는 신장 위구르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량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에 반대하는 뜻으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공식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국가대표 선수들은 출전시키되,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차원의 개최국 방문은 없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은 올림픽 이후 열리는 패럴림픽에도 같은 정책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사키 대변인은 “중국의 인권 침해와 관련, 평소와 같은 비즈니스는 있을 수 없다는 메시지를 명확하게 보내려는 것”이라며 “정부는 선수들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만, 이번 대회에 팡파르를 터뜨리는 건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상 미국은 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속에 열렸던 도쿄 하계올림픽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대표단을 이끌고 방일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화상 정상회담을 통해 여러 현안을 논했지만, 대만과 홍콩, 신장 등을 둘러싼 문제에 대해선 여전히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함에 따라 주변국이 동참할지도 주목된다. 이미 영국과 유럽연합(EU) 등이 관련 결정을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사키 대변인은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이 인권 침해에 대해 제기하는 우려의 끝을 의미하진 않는다”며 “미국의 결정을 해외 동맹국들에도 알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470,000
    • -0.83%
    • 이더리움
    • 2,980,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355,400
    • -2.44%
    • 리플
    • 746.4
    • +0.42%
    • 라이트코인
    • 133,100
    • -1.84%
    • 에이다
    • 1,319
    • -2.15%
    • 이오스
    • 2,699
    • -1.96%
    • 트론
    • 69.13
    • -2.26%
    • 스텔라루멘
    • 236.7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600
    • -1.35%
    • 체인링크
    • 19,260
    • -3.12%
    • 샌드박스
    • 3,648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