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최대주주 셀트리온홀딩스로 변경…서정진 회장 지배력 강화

입력 2021-12-06 17:46

▲서정진 명예회장 (사진제공=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 (사진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 그룹이 계열사 합병을 통해 서정진 명예회장의 지배력 강화에 나선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6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외 34명에서 셀트리온홀딩스 외 34명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보유 지분율은 38.1%로 동일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지난 2019년 서정진 명예회장이 보유한 셀트리온 헬스케어 주식을 현물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당시 지분율은 35.54%였지만, 담보 등에 따른 서 명예회장의 남은 지분율은 11.21%로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최대주주가 됐다.

이번 최대주주 변경으로 셀트리온홀딩스의 셀트리온헬스케어 지분율은 23.29%가 되며,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소멸한다. 이에 따라 서 명예회장의 셀트리온홀딩스에 대한 지분율은 95.51%에서 97.19%로 늘어나며 지배력을 강화하게 됐다.

▲뉴시스
▲뉴시스

셀트리온 그룹은 셀트리온홀딩스를 중심으로 지배구조 개편에 나서고 있다. 이번 셀트리온헬스케어 최대주주 변경은 지난 9월 셀트리온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를 흡수 합병하는 안건이 통과된 데 일환이다. 다만, 셀트리온스킨큐어는 소액주주의 500억 원 이상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인해 일단 합병 대상에서 제외됐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최대주주 변경에 이어 앞으로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의 합병을 추진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셀트리온홀딩스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를 합병해 두 지주회사가 존재하는 셀트리온그룹의 지배구조를 단일화했다”면서 “합병 후 단일화된 지주회사 체제와 안정된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지주회사 행위제한요건 충족 능력을 강화하고 셀트리온그룹의 신규사업에 대한 활발한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준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054,000
    • -9.09%
    • 이더리움
    • 3,419,000
    • -11.95%
    • 비트코인 캐시
    • 411,500
    • -10.23%
    • 리플
    • 827.1
    • -9.09%
    • 라이트코인
    • 149,900
    • -11.82%
    • 에이다
    • 1,465
    • -12.06%
    • 이오스
    • 3,091
    • -8.79%
    • 트론
    • 78.61
    • -8.37%
    • 스텔라루멘
    • 268.7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300
    • -4.54%
    • 체인링크
    • 23,580
    • -12.28%
    • 샌드박스
    • 4,464
    • -15.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