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조국 사과' 이재명 겨냥 "인간 존엄 짓밟는 것"

입력 2021-12-02 23:23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추미애 후보가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추미애 후보가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논란을 사과한 것과 관련해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는 여전히 민주당이 그간에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또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추 전 장관은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후보도 여론에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한 인간에 대해 함부로 하면서 민주주의를 지킨다고 할 수 없다"며 "조국과 그 가족에 가한 서슴없는 공포는 언급하지 않고 사과를 말한다. 참 무섭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라며 "한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 세력이고 다른 한쪽은 반개혁 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고 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개혁을 거부하는 세력이 시시때때로 불러내 이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물러설 것이 아니라 불공정의 원인이 무엇인지 조국 사태의 본질이 무엇인지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도자가 옳고 그름에 대해 '예, 아니오'를 분명하게 가르마 타지 않고 본질이 무엇인지에 대해 정확하게 짚어주지 않고 애매하게 흐리면 국민이 희망을 갖지 못한다"며 "그것으로 중도층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반대로 무기력한 국민이 의지를 거두고 지지를 거둘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669,000
    • +6.47%
    • 이더리움
    • 2,955,000
    • +6.79%
    • 비트코인 캐시
    • 351,600
    • +4.46%
    • 리플
    • 734.7
    • +3.73%
    • 라이트코인
    • 131,400
    • +5.12%
    • 에이다
    • 1,259
    • +1.94%
    • 이오스
    • 2,678
    • +5.64%
    • 트론
    • 67.05
    • +3.39%
    • 스텔라루멘
    • 237.5
    • +6.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500
    • +0.36%
    • 체인링크
    • 18,670
    • +5.78%
    • 샌드박스
    • 3,632
    • +8.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