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코로나 치료제 ‘아이수지낙시브’ 오미크론 효과 기대"

입력 2021-12-01 14:40

미국 FDA 임상 2상 진행 중…경구용 치료제로 편의성 제고

(사진제공=압타바이오)
(사진제공=압타바이오)

난치성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는 코로나19 치료제 아이수지낙시브(Isuzinaxib, APX-115)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2상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오미크론 등 변이바이러스에도 치료효과가 기대된다고 1일 밝혔다.

미국 FDA 임상2상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아이수지낙시브(APX-115)는 활성산소에 관여하는 녹스(NOX) 저해제 플랫폼의 대표적인 파이프라인으로 바이러스의 세포 내 이동에 크게 관여하는 엔도솜을 타겟하는 기전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체내에 침투하면 세포내 엔도솜을 통해 세포핵으로 이동하여 복제됨으로써 바이러스가 급속도록 전파되는데 엔도솜을 통한 이동시 관여하는 NOX2 효소를 저해해 바이러스 이동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여타 치료제가 세포내 복제단계 타겟으로 변이바이러스에 취약한데 비해 아이수지낙시브는 바이러스 변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에 최근 빠르게 전파되는 오미크론 등 변이바이러스의 대응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수지낙시브는 국내 바이오벤처 신약 중 FDA에서 승인을 받고 미국에서만 유일하게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물질이다. 10월부터 미국 내 9개 병원에서 경증에서 중등도 코로나19 입원환자 80명을 대상으로 투약을 시작했으며, 개인별 투약기간은 1일 1회씩 14일 동안 이뤄진다.

머크나 화이자의 코로나치료제가 진단받은 지 얼마 안 된 환자를 대상으로 해 사용에 제한이 있는 것과 달리 아이수지낙시브는 진단 후 14일 이내 환자까지 포함해 넓은 범위로 시험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변이바이러스 외 염증성 증상 및 폐섬유화 등 합병증에 대한 치료 효과까지 검증한다. 또한, 먹는 알약 형태의 경구제로 개발돼 환자 편의성을 크게 제고했다.

아이수지낙시브는 회사의 주력 파이프라인 당뇨병성신증 치료제로도 개발 중이며 최근 유럽임상 2상 자체분석 결과에 따르면 당뇨병성신증 치료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은 물질을 기반으로 개발중인 코로나19 치료제의 염증 및 섬유화 치료제에도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아이수지낙시브의 미국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라며 “변이바이러스에도 치료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예상되는 결과가 나온다면 FDA 긴급사용 승인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265,000
    • -8.33%
    • 이더리움
    • 3,010,000
    • -12.17%
    • 비트코인 캐시
    • 358,900
    • -13.62%
    • 리플
    • 722.5
    • -12.87%
    • 라이트코인
    • 133,700
    • -10.99%
    • 에이다
    • 1,330
    • -9.83%
    • 이오스
    • 2,756
    • -10.72%
    • 트론
    • 69.71
    • -11.15%
    • 스텔라루멘
    • 235.8
    • -1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700
    • -13.21%
    • 체인링크
    • 19,500
    • -17.65%
    • 샌드박스
    • 3,659
    • -18.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