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폴더블폰 260만대 팔렸다… 삼성 갤럭시Z 점유율 93%

입력 2021-12-01 10:48

4분기 380만대 전망… 내년 전망치는 1750만대로 상향
3분기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갤럭시Z플립3'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 (사진제공=삼성전자)
전 세계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시장에서 90% 이상 점유율을 이어가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준다.

1일 디스플레이 시장조사업체 DSCC는 보고서를 통해 올해 3분기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은 260만 대로 전 분기대비 215%, 전년 대비 480%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직전 4개 분기를 합친 것보다 많은 수치다.

특히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3와 Z폴드3 흥행에 힘입어 전체 폴더블폰 출하량의 93%를 차지했다. 2위 화웨이는 6% 점유율을 기록했다.

DSCC 설립자이자 CEO(최고경영자) 로스영은 "삼성전자는 지난 8월 갤럭시Z 플립3 및 Z폴드3를 보다 매력적인 가격에 출시하고, 강력한 프로모션과 보상 판매를 통해 폴더블 시장의 전례 없는 성장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삼성 갤럭시Z플립3가 60%의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갤럭시Z폴드3로 23% 점유율을 기록했다. 갤럭시Z플립 5G가 7%의 점유율로 세 번째로 많이 팔린 모델이었다. 화웨이 메이트X2와 X2 4G는 각각 3%를 차지했다.

▲분기별 폴더블폰 출하량 (DSCC)
▲분기별 폴더블폰 출하량 (DSCC)

폴더블폰 성장세는 앞으로 더 가팔라질 전망이다. DSCC는 4분기 폴더블폰 출하량이 380만 대로 3분기를 넘어 사상 최고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삼성전자는 4분기 대대적인 마케팅으로 지배력을 더 키우며, 무려 95%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 10월 '갤럭시Z 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을 내놓으며 폴더블폰 공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비스포크 에디션은 폴더블폰의 전·후면 색상을 마음껏 조합하고, 새로운 색상으로 계속 바꿀 수도 있어 MZ(밀레니얼+Z)세대들에게 인기가 좋다.

DSCC는 내년 폴더블폰 출하량 전망치도 기존 1590만 대에서 1750만 대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폴더블폰 출하량은 올해 750만 대에서 내년 1750만 대로 133% 증가할 전망이다.

이 같은 전망치 상향은 삼성전자가 내년 폴더블폰 목표치를 높였고, 반도체 부족으로 지연된 물량이 내년에 추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따른 것이다. 또 화웨이, 오포, 아너, 샤오미, 모토로라 등도 폴더블폰 신제품을 잇달아 내놓을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85,000
    • +0.18%
    • 이더리움
    • 3,801,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449,800
    • +0.09%
    • 리플
    • 897
    • +0.56%
    • 라이트코인
    • 166,700
    • +0.66%
    • 에이다
    • 1,630
    • -5.18%
    • 이오스
    • 3,350
    • +0.45%
    • 트론
    • 84.27
    • +2.16%
    • 스텔라루멘
    • 298.3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800
    • +0.38%
    • 체인링크
    • 26,920
    • +1.28%
    • 샌드박스
    • 5,200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