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 5명 중 1명 디지털성범죄 노출…성적메시지‧사진 전송 피해 최다

입력 2021-11-30 11:15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아동청소년 5명 중 1명은 채팅이나 SNS 등을 통해 성적 메시지나 사진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시가 지난 7월 6~23일 초‧중‧고교생 4012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피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21.3%(856명)가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직접적으로 노출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된 아동‧청소년 가운데 가장 많은 56.4%는 성적 메시지나 성적인 사진을 전송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온라인에서 일방적으로 계속 연락을 하고 만남을 요구받은 적은 27.2%였다. 성적 이미지가 유포되거나 유포 협박을 받은 경우도 4.8%, ‘성적인 사진이나 성관계를 해주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은 경우도 4.3%였다.

여성 아동·청소년의 47.6%는 ‘피해 촬영물이 온라인에 퍼지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여고생은 51%가 삭제 지원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아동·청소년의 47.2%는 온라인 공간을 안전하다고 느꼈다. 70.9%는 모르는 사람이라도 인터넷을 통해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아동·청소년이 모르는 사람과 인터넷을 통해 친해진 경험은 41.4%였고, 실제로 만난 경험은 13.9%였다. 아동·청소년은 인터넷에서 만난 사람과 고민을 나누고(44.7%), 학교 친구들보다 더 가깝게 느꼈으며(10.9%), 서로 사랑하는 사이(2.5%)라고 느꼈다.

아동·청소년은 인터넷에서 성적인 사진이나 동영상 등을 무분별하게 접하게 되는데 처음 접한 시기는 초등학교 6학년이 23%로 가장 높았다. 초등학교 5학년(21.1%), 중학교 1학년(20.6%)순으로 대체적으로 초등학교 때 모두 인터넷을 통해 접하고 있었다.

성적인 내용을 접한 인터넷 매체는 SNS(50.3%), 인터넷 개인방송(49.3%), 포털 사이트(29.8%) 순이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에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다’ 고 응답한 아동·청소년은 27.5%로 가장 많았다. 이후 ‘가해자 계정을 차단했다’ 25.9%, ‘해당 온라인 매체를 이용하지 않았다’ 15% 등 개인적인 차원에서만 대응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에 대응하지 않은 이유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대응정보 및 주변 자원부족)’가 78.5%로 가장 높았으며, 신고나 상담을 해도 제대로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대응체계의 부재 및 불신) 11.7% 순이었다.

서울시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아동‧청소년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고, 내년에 '서울특별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기관’을 신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예방활동부터 전문가 상담은 물론,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피해 촬영물의 삭제 지원까지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기관이다.

해당 기관은 상담지원팀, 삭제지원팀, 예방환경 조성팀 등 3개팀 총 15명의 전문 인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경찰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과의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예방-상담-삭제지원’ 통합지원의 효율성을 높인다.

또 피해자 대부분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에 대한 대응방법을 잘 모른다는 점을 감안해 기관 내에 ‘피해자 전용 핫라인’을 개설해 ‘찾아가는 지지동반자’의 원스톱 지원을 강화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지금의 아동‧청소년 세대는 어릴 때부터 디지털 문화에 익숙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까지 많아지면서 디지털 범죄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된 실정”이라며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기관 설치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예방부터 삭제지원까지 통합적인 피해자 지원체계를 갖춘 ‘디지털성범죄 없는 안심 서울’의 토대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692,000
    • -9.09%
    • 이더리움
    • 2,929,000
    • -13.62%
    • 비트코인 캐시
    • 353,000
    • -14.36%
    • 리플
    • 702
    • -14.97%
    • 라이트코인
    • 131,100
    • -12.93%
    • 에이다
    • 1,287
    • -12.03%
    • 이오스
    • 2,682
    • -13.08%
    • 트론
    • 68.34
    • -12.92%
    • 스텔라루멘
    • 228.2
    • -14.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100
    • -14.34%
    • 체인링크
    • 18,960
    • -19.42%
    • 샌드박스
    • 3,530
    • -2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