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확산 우려에...일본, 외국인 입국 다시 전면 금지

입력 2021-11-29 15:25

8일부터 입국 규제 완화했다가 다시 강화키로
오미크론 감염 발생국 포함 전세계 외국인 신규 입국 제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9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미크론 확산 방지 대책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9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미크론 확산 방지 대책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유학생·비즈니스 목적 단기 체류자 신규 입국을 다시 중단하기로 했다.

29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긴급피난적 조치로 30일 오전부터 신규 외국인 입국을 중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조치는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한 미즈기와(水際·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한 공항 등에서의 방역 대책) 대책 강화의 일환으로, 유학생·기능실습생 및 비즈니스 목적 단기 체류자의 신규 입국을 재차 중단한다. 30일 오전 0시부터 일본 국적을 가진 일본인을 제외하고 전 세계 모든 나라와 지역을 대상으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중지한다는 것이다.

사실상 규제를 완화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다시 강화에 나선 셈이다. 일본 정부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해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해왔지만, 지난 8일부터 유학생과 비즈니스 목적 단기 체류자의 신규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하기 시작했다.

국내 코로나 상황이 안정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백신 접종 완료, 입국 후 자택 격리, 일본 내 행동 관리 책임자 지정 등의 조건을 붙인 규제 완화 조치였다. 이들의 자택 격리 기간은 단기 비즈니스 목적의 경우 행동 계획서 제출을 조건으로 최단 3일, 기술실습생이나 유학생은 백신 접종자라면 10일이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조짐이 보이자, 지난 28일 0시를 기준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총 9개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재차 금지하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의 오늘 발표는 이 조치를 조기에 한층 더 강화해, 아직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와 지역까지 모두 포함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오미크론의 일본 국내 유입을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강한 위기감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면서 "아직 상황을 모르는데, 기시다 총리가 지나치게 신중하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내가 다 짊어질 각오"라고 말했다. 즉 비판 여론을 감수하고서라도 원천 차단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일본 국적을 가진 일본인이 남아프리카 국가들에서 입국하는 경우에는 입국 후 10일간 검역소가 확보된 시설에서 격리하도록 했다. 무증상자들이 일본 내에서 활동하다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3:4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503,000
    • -5.99%
    • 이더리움
    • 3,502,000
    • -7.13%
    • 비트코인 캐시
    • 418,200
    • -6.53%
    • 리플
    • 850.6
    • -5.36%
    • 라이트코인
    • 151,500
    • -9.28%
    • 에이다
    • 1,492
    • -8.31%
    • 이오스
    • 3,132
    • -5.97%
    • 트론
    • 81.31
    • -1.73%
    • 스텔라루멘
    • 271.7
    • -8.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800
    • -4.88%
    • 체인링크
    • 23,530
    • -10.43%
    • 샌드박스
    • 4,552
    • -1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