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간 이재명 “이낙연 전화했지만 만나지 못해”

입력 2021-11-27 15:41

당 화합ㆍ호남 민심, 여전히 과제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유세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와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강진에서 농민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전화는 드렸다. 전남·광주 일대를 간다고 말씀만 드렸고 (이 전 대표는) 원래 잡힌 일정이 있다고 말씀하셨다”며 “저희는 일정을 최근에 잡아 미리 조정하진 못했고 다음에 아마 같이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3박 4일 광주·전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마지막 공개일정은 전남 영광군 터미널시장 방문이다.

오는 28~29일 내내 광주 일정이 짜여 있는데 따로 이 전 대표의 고향인 영광군 일정이 잡힌 터라 이 전 대표와 만남이 예상됐다.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도 “영광은 별 의미 없이 짠 건 아니다. 이 전 대표와 만남을 기대했다”고 설명했다.

광주·전남은 전통적 민주당 표밭이다. 경선에서 '명낙대전'으로 불릴 만큼 치열한 접전을 벌인 이 후보는 결국 이 전대표에게 졌다.

매타버스 시작 전부터 선대위에선 이 전 대표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복수 관계자들에 따르면 요청은 했지만 거절당했다. 당 화합과 호남 표심에 대한 숙제는 매타버스 이후에도 여전히 남을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906,000
    • -9.72%
    • 이더리움
    • 3,399,000
    • -12.89%
    • 비트코인 캐시
    • 412,700
    • -9.93%
    • 리플
    • 824.5
    • -9.51%
    • 라이트코인
    • 149,000
    • -12.71%
    • 에이다
    • 1,463
    • -12.6%
    • 이오스
    • 3,075
    • -9.37%
    • 트론
    • 78.3
    • -8.83%
    • 스텔라루멘
    • 267.2
    • -1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000
    • -5.05%
    • 체인링크
    • 23,510
    • -13.25%
    • 샌드박스
    • 4,428
    • -15.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