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새로운물결' 출범...송영길·이준석 '러브콜' 경쟁

입력 2021-10-24 15:33

송영길 "새로운 아젠다 만드는 데에 커다란 힘"
이준석 "궁금했는데 저희 편이구나 확신했다"
김동연은 기존 정치권 합류에 선 계속 그어와
김종인 "드디어 하나의 결사체 만들어지는 것"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포휴에서 진행된 유튜브 채널 선후포럼 생방송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포휴에서 진행된 유튜브 채널 선후포럼 생방송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여야 대표가 제3지대에서 대권 도전에 나서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향해 힘을 보태달라고 구애에 나섰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 전 부총리가 자신의 편이라며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두 대표의 구애에도 김 전 부총리는 기존 정치권과 다른 길을 걷겠다며 정치판을 뒤집겠다고 다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 스퀘어에서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송 대표, 이 대표 등 여야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축하를 건넸다.

송 대표는 축사를 통해 "민주당도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이 공정하고 결과가 정의로운 정당임을 보여주기 위해서 뛰고 있다"며 "김 전 부총리의 책을 다 읽어봤고 금기깨기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부총리가 제기한 문제가 대한민국 정치 변화를 자극하는 새로운 아젠다 만드는 데 커다란 힘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이런 새로운 변화를 같이 껴안고 머리를 맞대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같이 협력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도 "오늘 오면서 내심 궁금함 속에 왔다. 저희 편인가 아닌가"라며 "김 전 부총리 말씀하시는 내용을 들으며 확신했다. 저희 편이구나"라고 재치있는 축사를 건넸다. 이어 "만약에 같은 지향점을 공유하고 있다면 저는 국민의힘 당 대표로서 말씀드리겠다"며 "국민의힘과 새로운물결은 같은 방향을 향하는 같은 뜻을 가진 동지"라고 얘기했다. 이 대표는 행사 후에도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직접적 표현은 없었지만, 어느 팀인지 명확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김 전 부총리는 거대 양당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걸으며 기존 정치판을 뒤바꾸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 길을 갈 것이다. 우리의 답을 찾겠다"라며 "지금의 대한민국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에 기존의 강고한 양당 구조나 정치구조로 할 수 없기에 창당준비위원회를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 길을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킹메이커'로 불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참석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 전 부총리 같은 사람이 우리나라 정치를 맡아서 해보면 어떻겠냐 했는데 드디어 오늘 정치 결사체가 하나 만들어지는 것 같다"며 "오늘 발족하는 새로운물결이 우리나라 정치의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계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조그만 물결로 시작하지만 큰 강을 이륙하고 나중에 큰 바다를 향해 나갈 수 있도록 성공하시길 간절히 당부드린다"고 얘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177,000
    • -0.54%
    • 이더리움
    • 5,173,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561,500
    • -5.55%
    • 리플
    • 990.7
    • -5.65%
    • 라이트코인
    • 192,500
    • -6.69%
    • 에이다
    • 1,672
    • -6.49%
    • 이오스
    • 3,727
    • -5.19%
    • 트론
    • 104.4
    • -3.6%
    • 스텔라루멘
    • 349.8
    • -5.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800
    • -5.51%
    • 체인링크
    • 23,770
    • -8.05%
    • 샌드박스
    • 6,585
    • -1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