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가격 하락’ 짚은 단지들…1년 새 반등

입력 2021-10-22 11:35 수정 2021-10-22 11:43

반포자이·리센츠 등 주요 단지 신고가 경신

▲서울 강북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북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약 1년 전 고강도 부동산 대책으로 가격이 떨어졌다고 홍보했던 단지들이 최근 신고가를 갈아치우는 등 급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면적 84㎡형은 7월 34억1000만 원(9층)에 팔려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 단지는 정부가 지난해 9월 초 ‘8·4 공급대책’ 효과로 실거래가가 하락했다고 거론한 곳 중 하나다.

당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8·4 공급대책 이후 한 달이 지난 현재 나름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상당한 지역에서 가격이 하락한 거래가 나타나는 등 쏠림현상이 많이 완화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사례로 이 단지 전용 84㎡형이 지난해 7월 28억5000만 원(25층)에서 8월 24억4000만 원(18층)으로 떨어진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 거래는 법인이 가족에게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팔아넘긴 특수 거래로 확인됐다.

이후 이 단지 해당 면적은 1년도 안 돼 10억 원 이상 올랐다. 현재 호가는 최고 37억5000만 원 수준이다.

다른 단지 역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27㎡형은 지난해 7월 11억5000만 원(5층)에서 그해 8월 8억9500만 원(19층)으로 급락했지만, 지난달 12억7500만 원(18층)에 거래됐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3단지 전용 59㎡형 역시 지난해 6월 12억8000만 원(7층)에서 같은해 8월 11억 원(7층)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올해 8월에는 14억8000만 원(3층)까지 매매가격이 치솟았다.

시장에선 당시 정부가 부동산 시장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거나 정책 효과를 강조하기 위해 이상 거래만 언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정부의 정책이념 고집으로 시장에 공급이 막힌 가운데 잘못된 발표로 내 집 마련을 갈구하는 무주택 서민들의 심리적인 불안을 더욱 키운 꼴”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029,000
    • -16.26%
    • 이더리움
    • 4,881,000
    • -14.13%
    • 비트코인 캐시
    • 561,500
    • -19.38%
    • 리플
    • 974.8
    • -19.4%
    • 라이트코인
    • 189,100
    • -25.99%
    • 에이다
    • 1,699
    • -17.56%
    • 이오스
    • 3,770
    • -25.64%
    • 트론
    • 104
    • -16.47%
    • 스텔라루멘
    • 354
    • -20.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400
    • -23.4%
    • 체인링크
    • 23,790
    • -24.62%
    • 샌드박스
    • 6,40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