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이재명 재선하면 대장동 빨라지고, 유동규 사장 된다”

입력 2021-10-16 00:14

김은혜, 녹취 근거로 이재명-남욱-정영학-유동규 '경제공동체' 주장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재선하면 개발사업이 빨라진다고 언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공개한 녹음 파일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지방선거를 앞둔 2014년 4월 30일 대장동 도시개발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마찬가지로 의혹 핵심 인물인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주민들을 만나 “제가 봤을 때 이재명 시장이 (재선이) 되면 아주 급속도로 (대장동 개발) 사업 진행이 빨리질 것 같고, 다른 분이 되면 조금 시간은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그러면서 “재선되면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이야기가 있다고 들었다. 공사가 전권을 행사할 수 있다. (공사의) 유동규 (개발)본부장이 사장이 되면...”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를 두고 이재명 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 유 본부장이 다음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된다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인 황무성 초대 사장의 잔여 임기는 2년 가까이 남았던 시기다.

실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시장 재선에 성공한 후 황 사장은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고 유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이 본격화된 2015년 3월부터 7월까지 사장 직무대행을 맡아 사업 전반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렸다. 이것이 이 지사와 남 변호사, 정 회계사, 유 전 본부장이 ‘경제공동체’라는 정황이라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현재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는 검찰 조사에서도 이 지사와의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고, 남 변호사 또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지사에 대한 직접 언급은 피하고 있다. 다만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상 대화 속에서는 ‘그 분’이라는 언급이 있는데, 남 변호사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을 지칭하는 건 아니라서 이 지사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5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92,000
    • -0.3%
    • 이더리움
    • 5,598,000
    • -0.39%
    • 비트코인 캐시
    • 690,500
    • -1.43%
    • 리플
    • 1,199
    • -0.83%
    • 라이트코인
    • 249,200
    • -1.31%
    • 에이다
    • 2,088
    • +8.81%
    • 이오스
    • 4,895
    • +0.31%
    • 트론
    • 122
    • +2.52%
    • 스텔라루멘
    • 438
    • +7.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0.77%
    • 체인링크
    • 30,410
    • -1.9%
    • 샌드박스
    • 8,045
    • +5.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