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남, “사진 촬영 간다” 산에 갔다가 실종…일주일 만에 주검으로

입력 2021-10-15 23:47

(뉴시스)
(뉴시스)

사진을 찍으러 산에 오른 뒤 연락이 끊겼던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5일 경주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10분께 외동읍 야산의 8부 능선 계곡을 수색하던 중 A씨(69)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8일 오전 4시경 “산에 운무를 찍으러 간다”라며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 이후 경찰은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다가 다음날인 9일 외동읍 구어산업단지 인근에서 A씨 차량을 발견했다.

하지만 이후 A씨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약 7일만인 이날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의 시신은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

특히 A씨가 발견된 지점은 사람의 접근이 불가한 곳으로, 경찰은 수색견을 통해 A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되면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수색 작업을 종료한 상태다. 이어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숨진 채 발견됨에 따라 수색 작업을 종료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490,000
    • -1.41%
    • 이더리움
    • 5,382,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1.37%
    • 리플
    • 1,026
    • -0.77%
    • 라이트코인
    • 204,000
    • +2.93%
    • 에이다
    • 1,712
    • -5.26%
    • 이오스
    • 4,469
    • +10.62%
    • 트론
    • 115
    • +1.77%
    • 스텔라루멘
    • 367.4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200
    • +2.27%
    • 체인링크
    • 27,640
    • +11.47%
    • 샌드박스
    • 6,570
    • -5.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