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환매 중단 젠투펀드 투자자에 원금 40% 가지급 결정

입력 2021-09-28 20:38

▲신한금융투자 사옥 전경. (자료 =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사옥 전경. (자료 =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가 1조 원 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빚은 젠투 펀드에 돈을 넣은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40%를 미리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8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이날 이사회를 열고 ‘Gen2 파생결합증권(DLS) 신탁’ 투자자에게 투자금 4200억 원의 40%인 1680억 원을 가지급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연내 지급이 목표다.

신한금융투자는 젠투파트너스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지만 소송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우려해 고객들에게 먼저 원금의 일부분을 제공하는 것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환매 중단 기간이 길어지면서 고객신뢰, 투자자보호 차원에서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젠투파트너스는 한국계인 신기영 대표가 운영하는 홍콩 소재 운용사로 채권형 펀드를 만들어 국내 증권사를 통해 법인과 기관투자가들에게 상품을 판매해 왔다.

특히 젠투펀드는 젠투파트너스가 운용한 파생결합증권으로 국내에서 1조125억 원 가량 판매됐다. 이 중 신한금융투자에서 가장 많은 4200억 원이 팔렸고 삼성증권 1451억 원, 우리은행 347억 원, 하나은행 301억 원, 한국투자증권 179억 원 등에서 판매가 이뤄졌다.

그러나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자 자산 가격이 급락하는 등 변동성이 커지자 젠투 측은 올해 7월 연장한 만기가 도래하자 환매 중단 기간을 내년 7월 2일로 다시 연장한다고 통보했다. 펀드에 대한 대출 회수 및 펀드 마진콜(추가 증거금 납부 요구) 우려가 연장 사유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0: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233,000
    • +0.85%
    • 이더리움
    • 5,105,000
    • +7.36%
    • 비트코인 캐시
    • 791,500
    • +4.63%
    • 리플
    • 1,403
    • +4.16%
    • 라이트코인
    • 254,900
    • +10.78%
    • 에이다
    • 2,736
    • +5.8%
    • 이오스
    • 5,935
    • +7.91%
    • 트론
    • 126.3
    • +2.27%
    • 스텔라루멘
    • 480.3
    • +5.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700
    • +3.65%
    • 체인링크
    • 33,890
    • +5.61%
    • 샌드박스
    • 942.9
    • +5.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