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후보 사퇴에 멀어지는 ‘이재명 과반 저지’…이낙연 측, 당무위 요구

입력 2021-09-28 14:36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연설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연설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에 이어 김두관 의원이 잇달아 사퇴하면서 남은 경선후보들의 누적 득표율이 소폭 높아졌다.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과반 득표를 막아야 하는 2위 이낙연 전 대표로서는 부담이다. 이에 28일 당에 당무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13일 정 전 총리에 이어 김 의원도 26일 전북 경선 개표 결과 발표 직후 후보직 사퇴를 밝혔다. 이에 따라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의 득표 각 2만3731표와 4411표가 무효화 되면서 총 누적 투표자는 66만8661명에서 64만519명으로 줄어들었다.

총 유효투표 수가 줄자 남은 경선 후보들의 득표율이 올라갔다. 34만1858표를 얻은 이 지사는 53.01%에서 53.37%, 이 전 대표는 22만2353표로 34.48%에서 34.71%다.

문제가 제기되는 부분은 이 지사의 과반 이상 득표 유지가 더 수월해졌다는 것이다. 모수가 줄어들다 보니 1위인 이 지사의 득표율 상승 폭이 더 큰 점도 있지만, 이 지사가 간신히 과반 이상을 유지하기에 소폭 상승이라도 이 전 대표 입장에선 민감할 수밖에 없다.

그러자 이날 이낙연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 지도부에 (사퇴 후보의 득표를 무효화하는) 규정 유권해석을 바로잡아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는데, 당헌·당규 유권해석 권한은 당무위에 있어서 일단 당무위 소집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무위 소집을 ‘1차 요구’라고 강조하며 법원 가처분 신청 등 추가 조치 가능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다 봐야 한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 자리에서 이병훈 의원은 “다른 후보 (득표 3위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가능성도 접을 수 없어서 기울어진 운동장이 아닌 공정경쟁을 하자는 것”이라며 앞서 당 지도부가 경선 중이라 당헌·당규 개정이 어렵다고 밝힌 데 대해 “이건 당헌·당규 해석의 문제이지, 개정의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퇴 후보 득표 무효화 작업은 이미 착수한 상태라 이 전 대표 측의 요구가 수용될지는 불투명하다. 결선투표가 없다면 대선후보 확정까지 불과 2주밖에 남지 않아 당헌·당규 적용에 변동을 주기에 촉박하기도 해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5: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049,000
    • -0.33%
    • 이더리움
    • 5,620,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1.5%
    • 리플
    • 1,202
    • -0.08%
    • 라이트코인
    • 249,700
    • -1.3%
    • 에이다
    • 2,063
    • +7.62%
    • 이오스
    • 4,958
    • +1.6%
    • 트론
    • 122.8
    • +2.93%
    • 스텔라루멘
    • 429.6
    • +5.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300
    • +1.78%
    • 체인링크
    • 30,740
    • -0.29%
    • 샌드박스
    • 8,100
    • +2.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