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영익 3조원 달성한다’…가스공사 새 시대·농구단 창단식

입력 2021-09-27 16:00

수소생산인프라 구축해 연 83만톤 생산·독일 지멘서와 수소사업 협약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영업이익 3조 원 달성을 선언했다.

가스공사는 27일 대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KOGAS 2021-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과 프로농구단 창단을 전격 선포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 자리에서 가스공사의 2030 비전을 ‘어느 곳에서나(Everywhere)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Green Life)를 조성하는 기업(H₂KOGAS)’이라고 선언했다.

아울러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 톤 생산 △수소 충전소 152개소 구축 △분산형 연료전지 1GW △탄소중립 수소 메가스테이션 플랫폼 구축 △수소 중심 제주 그린 아일랜드 사업 △LNG 벙커링 △콜드체인 클러스터, △GTP(Gas To Power) 등 사업별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2030년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 원 달성을 예고했다.

특히 △독일 지멘스에너지와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쌍용건설 등과 평택 LNG 기지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공동 개발 업무협약 △현대로템 등과의 융복합 수소 충전소 출자회사 하이스테이션 주주협약 등을 최근 체결했다.

이와 함께 프로 농구단 ‘페가수스(PEGASUS)’ 창단식을 하고 선수 유니폼·엠블럼·마스코트 등을 공개했다. 지역 농구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계성고등학교 등 대구·경북지역 중·고등학교 농구부에 약 3000만 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했다.

채 사장은 “이번 페가수스(PEGASUS)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하고 지역 상생에 적극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며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서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가스공사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289,000
    • -2.4%
    • 이더리움
    • 4,943,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767,000
    • -0.39%
    • 리플
    • 1,333
    • -0.6%
    • 라이트코인
    • 238,200
    • -1.41%
    • 에이다
    • 2,639
    • -0.64%
    • 이오스
    • 5,740
    • -1.03%
    • 트론
    • 122.5
    • -0.33%
    • 스텔라루멘
    • 458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0.67%
    • 체인링크
    • 37,450
    • +4.06%
    • 샌드박스
    • 923.8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