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이어 가스·상하수도·대중교통 줄인상 대기....들썩이는 '공공요금'

입력 2021-09-26 16:42

10년 만에 2%대 물가상승 유력

▲전기요금 고지서 (사진제공=연합뉴스)
▲전기요금 고지서 (사진제공=연합뉴스)

전기요금 인상을 시작으로 가스요금, 대중교통 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 인상도 줄줄이 예고되면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의 살림살이가 더 팍팍해질 전망이다.

내달 전기요금이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에 인상되면서 가스요금, 대중교통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이 줄줄이 상승한다면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정부 목표인 1.8%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연간 물가상승률이 10년 만에 2%대로 치솟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기요금 구성 요소 중 하나인 기후환경요금도 올해 12월 중 조정예정이어서 추가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도 있다. 한전이 올 상반기에만 기후환경비용으로 작년의 70%에 해당하는 1조7000억 원 이상을 투입한 만큼 기후환경 요금은 올해보다 인상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올해 11월에는 연료비 가격 상승 여파로 도시가스요금이 인상될 가능성도 있다. 또 10년간 요금을 동결했던 철도요금과 6년째 동결 중인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 요구도 거세다. 여기에 지하철·시내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요금과 상하수도 요금, 종량제 봉투 요금 등 지방 공공요금도 인상 요인이 상당해 ‘인상 대기’ 상태다. 우윳값도 내달 1일부터 인상된다. 문제는 현재 농수산물 등 소비자물가가 고공행진을 하는 상황에서 공공물가 인상까지 더해지면 전체 물가 상승 압박이 거세질 수 있다는 점이다. 서민들의 비용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얘기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작년 4분기 물가지수가 105대였기에 올해 4분기 상승률도 2%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연간으로 2%를 넘어가는 것이 유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도 지난달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8%에서 2.1%로 올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8%에서 2.2%로, 아시아개발은행(ADB)은 1.8%에서 2.0%로 각각 상향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153,000
    • -1.3%
    • 이더리움
    • 4,735,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781,000
    • +1.56%
    • 리플
    • 1,405
    • +1.3%
    • 라이트코인
    • 229,300
    • -1.76%
    • 에이다
    • 2,692
    • -0.92%
    • 이오스
    • 5,640
    • -0.35%
    • 트론
    • 120.9
    • -0.82%
    • 스텔라루멘
    • 495.2
    • +12.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300
    • -0.99%
    • 체인링크
    • 34,300
    • +3.84%
    • 샌드박스
    • 908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