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1541명 확진…어제보다 10명↑

입력 2021-09-21 21:58

22일 1700명 안팎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석 당일인 2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지방자치단체들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541명이었다.

전날 같은 시간 1531명보다 10명 많은 수준이다. 지난주 화요일(9월 14일)의 중간집계치 1941명보다는 400명 적다.

추석 연휴를 맞아 검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확진자도 덩달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166명(75.7%), 비수도권이 375명(24.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631명, 경기 387명, 인천 148명, 충남 62명, 광주 39명, 부산ㆍ대구 각 38명, 강원 33명, 경남 29명, 경북 28명, 충북 26명, 전남 22명, 전북 21명, 울산 20명, 대전 13명, 제주 5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많으면 1천700명대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98명 늘어 최종 1729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반 넘게 진행 중이다.

하루 확진자는 7월 7일(1211명) 이후 77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22일로 78일째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병원과 건설현장, 사업장 등지에서 새로운 감염이 확인됐다.

서울에서는 중구 소재 병원에서 환자와 종사자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부천시의 대학병원(2번째 사례)에서도 환자와 간병인, 가족 등 11명이 확진됐다.

인천 서구의 건설현장에서는 종사자 12명이 양성으로 확인됐고 경기 성남시의 건설현장에서도 종사자 등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 광산구 제조업(6번째 사례)과 관련해 종사자를 중심으로 총 20명이 감염됐다.

서울 중구 중부시장(누적 127명),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369명), 대구 서구 목욕탕(88명), 경북 구미시 체육 단체(105명) 등 기존 사례에서도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419,000
    • -3.08%
    • 이더리움
    • 4,874,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765,500
    • -0.33%
    • 리플
    • 1,335
    • -0.74%
    • 라이트코인
    • 234,200
    • -3.54%
    • 에이다
    • 2,647
    • +0.42%
    • 이오스
    • 5,655
    • -1.99%
    • 트론
    • 122.2
    • -0.65%
    • 스텔라루멘
    • 456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100
    • -0.14%
    • 체인링크
    • 35,020
    • -0.11%
    • 샌드박스
    • 922.6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