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페이 이어 IPO 일정 안갯속으로

입력 2021-09-17 20:15

코스피 상장을 추진 중인 카카오모빌리티가 기업상장(IPO)을 위한 주관사 선정을 잠정 연기한다. 앞서 카카오페이 역시 증권신고를 재정정하겠다고 밝혀 양사의 IPO 일정은 안갯속에 빠졌다.

17일 매일경제 보도 등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16일 오후 국내ㆍ외 증권사에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 시점을 잠정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이는 카카오페이가 입찰제안서를 제출한 시점을 지난 10일에서 17일자로 한 차례 늦춘 데 이어 추가로 연기한 조치로 카카오가 최근 발표한 상생안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상생안에 카카오모빌리티 사업 영역이 축소된다는 내용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는 지난 14일 3000억 원 규모의 상생 기금을 조성하고, 카카오 모빌리티의 스마트 호출 서비스를 없애기로 했다. 또한 택시 기사 대상 멤버십 가격은 9만9000원에서 3만9000원으로 낮췄다. 꽃과 간식, 샐러드 배달 중개 서비스는 철수하고, 대리운전 중개 수수료도 조정했다.

카카오페이 역시 지난 16일 증권신고서를 재정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지만, 금감원의 정정요구에 따라 상장이 연기된 적이 있다. 이에 카카오페이 측은 지난달 31일 정정 증권신고서를 제출해 오는 10월 14일 상장이 예고된 상태였다. 규제 리스크에 따라 이미 한 차례 미뤄진 상장이 또 미뤄지게 된 것이다.

최근 카카오가 겪고 있는 ‘인터넷플랫폼’ 관련 이슈는 플랫폼 기업이 성장 과정에서 피해갈 수 없는 문제라는 목소리도 있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모빌리티와 핀테크 등 카카오의 서비스들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수익모델을 생성하고 매출을 발생시키기 시작했다”며 “이 과정에서 상생 이슈가 불거진 것은 어쩔 수 없었다고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결국 앞으로 중요한 것은 균형점”이라며 “현재 쟁점이 되고 있는 모빌리티와 핀테크 등의 수익 모델이 어느정도 수준에서 조정될지를 지켜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993,000
    • -1.48%
    • 이더리움
    • 4,923,000
    • -0.79%
    • 비트코인 캐시
    • 764,500
    • +0.07%
    • 리플
    • 1,332
    • +0%
    • 라이트코인
    • 240,400
    • +0.21%
    • 에이다
    • 2,631
    • -0.27%
    • 이오스
    • 5,750
    • +0.52%
    • 트론
    • 122
    • -0.41%
    • 스텔라루멘
    • 457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900
    • -0.24%
    • 체인링크
    • 37,320
    • +3.9%
    • 샌드박스
    • 921.6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