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엔 부족했는데 올해는 과잉공급?…"쌀 공급, 수요보다 30만 톤 많아"

입력 2021-09-16 16:14

올해 생산 382.4만 톤, 수요 354.9만 톤…벼 재배면적도 20년 만에 늘어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한 비닐하우스 논에서 농민이 콤바인을 이용해 벼를 수확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한 비닐하우스 논에서 농민이 콤바인을 이용해 벼를 수확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장마와 집중호우로 생산량이 급감했던 쌀이 올해는 평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다. 하지만 수요량이 감소하면서 이제는 쌀 공급 과잉을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10월 쌀 관측'을 발표하고 올해 쌀 생산량은 382만4000톤으로 전망했다.

쌀 재배면적은 전년 대비 0.8%가 늘어난 73만2477㏊로 2001년 20년 만에 증가세를 보였다. 쌀값 상승세와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 종료 영향이다. 여기에 올해는 집중호우와 태풍 등 피해가 작아 생육도 좋아 생산량은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 쌀 생산량은 전년인 2019년보다 약 24만 톤이 줄어든 350만7000톤에 그쳤다. 2019년 생산량은 374만4000톤으로 역시 전년 대비 약 10만 톤이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지난해 생산량은 감소폭이 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쌀 공급량 감소로 쌀값은 크게 올랐다. 연평균 쌀 20㎏ 도매가격은 2018년 4만5412원, 2019년 4만8630원, 2020년 4만9872원에서 올해는 5만8287원까지 뛰었다.

하지만 올해 쌀 생산량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오히려 공급 과잉을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쌀 수요량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경연은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이 올해 56.2㎏, 내년 54.8㎏으로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른 2021년 쌀 수요량은 354만9000톤으로 생산량 382만4000톤 중 27만5000톤은 공급 과잉에 해당한다.

이에 농가와 업계는 정부의 신중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쌀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벼를 심는 농민들이 늘어났고, 정부의 지원사업도 종료되면서 타작물 재배로 전환했던 일부 농가들도 벼 재배를 준비하고 있다"며 "갑자기 재배면적이 늘어나고 생산량이 많아지면 오히려 가격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공공비축용 벼 매입가격을 빨리 결정해 가격 혼란을 막아야 하고, 쌀 수급안정대책도 최대한 빨리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15:2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55,000
    • +2.47%
    • 이더리움
    • 4,695,000
    • +1.08%
    • 비트코인 캐시
    • 742,000
    • -1.98%
    • 리플
    • 1,342
    • +0.75%
    • 라이트코인
    • 227,900
    • -1.51%
    • 에이다
    • 2,568
    • -1.53%
    • 이오스
    • 5,460
    • -0.46%
    • 트론
    • 123.4
    • +1.82%
    • 스텔라루멘
    • 458.7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15%
    • 체인링크
    • 31,710
    • -0.25%
    • 샌드박스
    • 900.6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