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존경한다던 최재형, 첫 지역 행보로 '3.15 민주묘지' 방문

입력 2021-08-05 15:48

"공과 과는 분명히 인정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준비 안 됐단 지적엔 "부족한 점 채워나갈 것"

▲최재형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승만 전 대통령을 헌법을 가장 잘 지킨 대통령으로 꼽으며 존경한다는 뜻을 밝혔던 최재형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가 5일 첫 지역 행보로 경남 창원을 찾아 3.15 민주묘지를 방문했다. 최 후보는 공과 과는 확실히 구분해야 한다며 정확한 역사 인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날 출마 선언에서 준비가 부족했단 지적에는 솔직한 표현이었다며 앞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최 후보는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구암동 국립 3.15민주묘지를 방문했다. 이날 일정은 최 후보의 대선 출마 선언 후 첫 지역 일정이었다. 최 후보는 "지금은 창원시에 포함됐지만, 제가 어렸을 때 진해시였다"며 "진해시는 제가 태어난 곳이고 태어난 곳에서 지방 행보를 시작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으로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3.15 민주묘지는 1960년 이승만 정권 당시 3.15 부정선거에 반발하다 희생된 영령들이 잠든 곳이다. 정치 참여 때부터 헌법 가치를 강조한 최 후보는 "3.15 민주 의거가 4.19 민주혁명의 시초가 됐고 그 뜻이 결국 우리 헌법 전문에도 담겨있다고 볼 수 있다"며 "고귀한 뜻을 따르려는 의미로 오늘 이곳을 방문했다"고 얘기했다.

의아한 점은 최 후보가 전날 출마 선언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가장 헌법을 잘 지키는 대통령'으로 꼽아놓고 곧바로 3.15 민주묘지를 찾았다는 사실이다. 3.15 부정선거는 이승만 정권하에 일어난 일이기 때문이다.

최 후보는 이와 관련해 "어제 말했다시피 이 전 대통령에게 명백한 공과 과가 있다"며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헌법 정신을 가지고 이 나라를 세운 공로는 인정해야 한다는 뜻으로 드린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과 과나 이런 것들에 대해 우리가 분명히 인정하고 정확한 역사 인식 하에서 하나 돼서 앞으로 나아가자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날 출마 선언 과정에서 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잘 모르고 있는 걸 잘 모른다고 하는 게 솔직한 답변"이라며 "대통령이 모든 걸 다 잘 알 수는 없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통령이 된다면 각 분야에 정말 실력 있는 인재들을 적재적소에 지역이나 정파 관계없이 선발해서 대체하겠다"며 "부족한 점은 채워 나가려 하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50,000
    • -0.24%
    • 이더리움
    • 3,723,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611,500
    • -2.63%
    • 리플
    • 1,160
    • +0.26%
    • 라이트코인
    • 183,700
    • -0.7%
    • 에이다
    • 2,683
    • -3.07%
    • 이오스
    • 4,816
    • +0.29%
    • 트론
    • 107.8
    • -0.65%
    • 스텔라루멘
    • 333.7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400
    • -3.87%
    • 체인링크
    • 29,290
    • -4.03%
    • 샌드박스
    • 792.4
    • -2.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