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미연합훈련, 여러가지 고려해 신중히 협의하라"

입력 2021-08-04 16:55

청와대 "연합훈련 중단 관련 내부 기류 변화 없다"

▲<YONHAP PHOTO-4233> 군 주요 지휘관 보고 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군 주요 지휘관 보고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8.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2021-08-04 15:35:04/<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4233> 군 주요 지휘관 보고 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군 주요 지휘관 보고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8.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2021-08-04 15:35:04/<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여러 가지를 고려해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군에 지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이 주재한 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이 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연합훈련 중단과 관련해 청와대 내 기류 변화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현재의 코로나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하여 방역당국 및 미 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보고했다".

이 관계자는 폭염 기준 온도에 근접한 경우 야외 훈련을 보류하라는 지침이 한미 연합훈련에도 해당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지휘소훈련으로, 필요 시 한·미군 매뉴얼에 따라 운용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국방부 장관 뿐 아니라 합참의장과 3군 총장, 해병대사령관까지 청와대로 부른 배경과 현 시점에 국방 현안을 보고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공군 성폭력 피해자 사망 사건, 청해부대 34진의 코로나19 감염 등이 발생했고, 코로나19와 폭염 상황에서 군 장병의 안전이 각별히 요구되는 상황인 만큼 관련한 국방 현안을 점검하고 당부하기 위해 마련한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27일 남북 통신선 복원 이후 남북관계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고 했다. 이낙연 후보가 제시한 성남공항 이전에 대한 군이나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도 "현재 별도의 입장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46,000
    • +1.52%
    • 이더리움
    • 4,185,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0.2%
    • 리플
    • 1,306
    • +0.77%
    • 라이트코인
    • 219,400
    • -0.09%
    • 에이다
    • 2,890
    • +0.84%
    • 이오스
    • 6,425
    • -2.87%
    • 트론
    • 128.4
    • -0.23%
    • 스텔라루멘
    • 391.3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0.63%
    • 체인링크
    • 34,550
    • +0.67%
    • 샌드박스
    • 935.1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