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원가 압박-인건비 상승, 라면값 줄줄이 인상'

입력 2021-08-01 15:21

오뚜기가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 1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라면을 살펴보고 있다. 원가 압박과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오뚜기의 라면값 인상은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만이며, 농심도 4년 8개월만인 오는 16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118,000
    • -2.56%
    • 이더리움
    • 3,478,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632,500
    • -4.09%
    • 리플
    • 1,098
    • -1.52%
    • 라이트코인
    • 185,400
    • -3.64%
    • 에이다
    • 2,499
    • -0.6%
    • 이오스
    • 4,877
    • -4%
    • 트론
    • 110.4
    • -0.36%
    • 스텔라루멘
    • 332.6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3,100
    • +4.85%
    • 체인링크
    • 27,030
    • -5.06%
    • 샌드박스
    • 748.9
    • -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