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도전 후 처음 만난 윤석열·추미애, 말없이 인사만

입력 2021-07-26 18:27

尹 "인사 나눠…특별한 얘긴 없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악연을 이어가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도전 후 처음으로 마주쳤다. 두 사람은 별다른 대화를 나누지 않고 간단한 인사만 나눴다.

추 전 장관과 윤 전 총장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진행된 월주 스님 영결식에서 만났다. 두 사람이 한 공간에서 마주친 건 윤 전 총장이 퇴임한 지난 3월 4일 이후 처음이다.

여야의 대권후보인 두 사람은 오랜 기간 대립해왔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추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 재임하며 직무집행정지 명령과 징계를 내려 논란이 일었다. 윤 전 총장이 대권 도전을 선언하게 된 배경도 이 과정에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두 사람은 영결식장 내에서 의자 1개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았으나 별다른 대화는 나누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영결식 후 기자들과 만나 추 전 장관과 만남에 대해 "오셨는지 몰랐는데 헌화하고 나서 인사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다만 "특별한 얘기는 없었다"고 말해 두 사람이 가벼운 인사만 나눈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2:2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677,000
    • -2.98%
    • 이더리움
    • 3,573,000
    • -5.43%
    • 비트코인 캐시
    • 599,000
    • -3.07%
    • 리플
    • 1,134
    • -3.24%
    • 라이트코인
    • 178,700
    • -3.41%
    • 에이다
    • 2,616
    • -3.29%
    • 이오스
    • 4,707
    • -3.6%
    • 트론
    • 105
    • -3.05%
    • 스텔라루멘
    • 325.3
    • -3.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000
    • -2.45%
    • 체인링크
    • 28,330
    • -5.6%
    • 샌드박스
    • 768.3
    • -4.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