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팬데믹 1년, 기업 자금사정 'K'자형 양극화"

입력 2021-06-15 11:00

한경연, 비금융 상장사 820개사 재무제표 비교ㆍ분석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1년째인 올해 1분기, 대다수 상장사의 재무안정성이 악화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 자금 사정이 ‘K’자형 양극화를 보인다는 지적도 나온다.

15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코스피ㆍ코스닥 비금융 상장사 820개사의 지난해 1분기와 올해 1분기 재무제표를 비교ㆍ분석한 결과, 재무안정성을 나타내는 차입금의존도가 기업 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올해 1분기 상장사 전체 차입금의존도는 21.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포인트 감소했다.

이를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매출액 상위 20% 기업의 차입금의존도가 21.8%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포인트 줄어 재무안정성이 개선됐다.

반면, 하위 80% 기업의 차입금의존도는 같은 기간 20.6%로 0.5%포인트 증가해 재무안정성이 악화했다.

한경연은 “올해 1분기 중 매출액 하위 80% 기업들은 자산보다 차입금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기업 자금 사정의 'K'자형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음을 방증한다”라고 평가했다.

5대 코로나19 피해 업종의 1분기 차입금의존도는 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구체적으로 △관광·레저(8.4%포인트) △면세점(2.2%포인트) △조선(0.7%포인트)은 1분기 차입금의존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해 범유행 초기보다 재무안정성이 악화했다.

반대로 △항공(-8.9%포인트), ‣숙박(-0.6%포인트)의 차입금의존도는 감소해 재무안정성이 개선됐다.

관광레저업종은 영업환경 악화로 인한 유동성 위기에 차입금 확대(51.5%)로 대응하면서 차입금의존도가 8.4%포인트 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국내외 관광 수요가 급감하면서 지난해 1분기 이후 관광레저업종의 영업활동현금흐름 순유출도 지속하고 있다.

항공업종은 업황 부진에도 지난 1년간 차입금 규모가 10.9% 감소하면서 차입금 의존도가 8.9%포인트 하락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였던 지난해 1분기 당시 항공업종의 차입금의존도가 60%에 육박했다"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고 차입금을 상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항공업종의 차입금의존도가 50%를 웃돈다"며 "재무구조가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상당수 기업의 재무구조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관광레저, 음식ㆍ숙박 등 코로나 피해 업종은 대부분 자산 매각과 차입금 확대를 통해 유동성을 확보하기에 급급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추 실장은 "운영자금 금융지원 확대 등 코로나19 피해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31,000
    • +1.99%
    • 이더리움
    • 3,111,000
    • +7.72%
    • 비트코인 캐시
    • 619,500
    • +0.41%
    • 리플
    • 835.9
    • +1.56%
    • 라이트코인
    • 161,300
    • +1.07%
    • 에이다
    • 1,592
    • +2.31%
    • 이오스
    • 4,716
    • +2.01%
    • 트론
    • 81.04
    • +7.84%
    • 스텔라루멘
    • 316.6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700
    • +2.54%
    • 체인링크
    • 27,360
    • +1.56%
    • 샌드박스
    • 725.1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