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파우스트’ 거래...고객 데이터 관리 권한, 중국 당국에 넘겼다

입력 2021-05-18 15:02 수정 2021-05-18 15:27

2017년 이후 애플의 중국 앱스토어서 5만5000개 앱도 사라져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019년 7월 10일(현지시간) 아이다호주 선 밸리에서 열린 미디어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선 밸리/로이터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019년 7월 10일(현지시간) 아이다호주 선 밸리에서 열린 미디어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선 밸리/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중국 내 사용자들의 민감한 정보를 중국 당국에 제공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가 민감해 하는 애플리케이션 수만 개도 자체 검열을 통해 삭제했다. 이용자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강조해온 애플이 수익을 위해 중국에 ‘영혼을 팔았다’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됐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애플 내부 문건과 17명의 전현직 애플 직원, 4명의 보안 전문가 인터뷰를 토대로 애플이 중국 당국의 요구에 어떻게 굴복했는지 전했다.

우선 중국에서 서비스를 계속하기 위해 데이터가 저장된 서버 통제권을 현지 당국에 넘겼다. 애플은 내달 완공 예정인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의 데이터센터와 내몽골의 또 다른 데이터센터에서 대부분의 통제권을 중국 정부 당국에 양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그동안 강조했던 ‘데이터는 안전하다’는 주장에 배치되는 행동이다. 애플은 다른 지역에서는 암호 기술을 사용해 이용자의 중요한 정보를 보호하고 있다.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국 내 아이폰 또는 맥북 사용자들의 연락처, 사진, 이메일 등 민감한 정보들도 대부분 중국 밖에 위치한 서버에 저장해왔다.

그러나 중국은 2017년 6월 사이버보안법을 통해 중국 내에서 수집된 개인정보와 중요한 데이터를 반드시 중국에 보관하도록 의무화했다. 애플이 중국에서 아이클라우드 서비스 폐쇄 위기에 몰리자 중국 내 이용자의 데이터를 중국 정부 소유 기업으로 옮기는 데 합의한 것이다.

애플은 아이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암호화된 고객 데이터를 풀 수 있는 디지털 키만큼은 미국에 두려고 했으나, 중국 당국은 디지털 키도 중국에 보관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애플은 이것도 중국에 보관하기로 합의했다.

애플은 자발적으로 앱도 검열해 삭제했다. NYT가 앱 데이터 회사 센서타워와 함께 분석한 결과 2017년 이후 애플의 중국 앱스토어에서 5만5000개의 앱이 사라진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내 아이폰에서 달라이라마 관련 앱을 금지했고 게임, 외국 언론사, 동성애 데이트 등에 관한 앱을 사전 검열한 것이다.

애플이 아이폰 뒷면에 새기던 ‘애플이 캘리포니아에서 디자인했다’는 문구도 중국 직원들의 항의로 빠졌다고 NYT 보도했다.

니콜라스 베클란 앰네스티 아시아 책임자는 “애플이 중국 정부의 검열에 협조했다”면서 “애플이 그렇게 강조했던 원칙을 지키려고 저항한 흔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 내 서비스를 위해 당국의 요구를 사실상 그대로 수용했다는 의미다.

애플은 성명을 통해 “중국의 법을 따랐고 사용자 데이터의 안전을 위해 모든 것을 했다”면서 “중국을 포함한 어느 곳에서도 이용자 데이터 안전 관련 타협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쿡 CEO는 20년 전 애플의 중국 운영 책임자로 진출을 진두지휘했다. 이를 통해 애플을 세계 최고 기업으로 만드는 데 일조했고 스티브 잡스의 후계자로 자리매김하는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애플은 현재 부품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립하고 전체 매출의 20%를 중국에서 내고 있다.

애플 성장에 중국이 중요한 수익원이 됐지만 중국도 애플을 길들였다고 NYT는 꼬집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1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88,000
    • -2.16%
    • 이더리움
    • 2,823,000
    • -2.65%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0.91%
    • 리플
    • 996.5
    • -0.21%
    • 라이트코인
    • 199,700
    • -0.3%
    • 에이다
    • 1,779
    • -0.5%
    • 이오스
    • 5,845
    • -1.85%
    • 트론
    • 82.75
    • -0.53%
    • 스텔라루멘
    • 379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900
    • -0.62%
    • 체인링크
    • 27,900
    • -0.46%
    • 샌드박스
    • 326.4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