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부인 ‘도자기 의혹’ 사과

입력 2021-05-01 20:19

박 후보자 부인 SNS에 “얼마나 산거야, 내가 미쳤어” 적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내정자가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내정자가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장식품 불법 판매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박 후보자 측은 1일 오후 해수부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전날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박 후보자의 부인이 값비싼 영국제 도자기 등을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그의 부인은 찻잔, 접시 세트 등 대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했다. 김 의원은 박 후보자 부부가 별도의 세관 신고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들 장식품이 최소 수천만 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박 후보자의 부인은 2019년 12월쯤 경기도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했고, 이곳에서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영국에서 들여온 도자기 장식품을 판매했다.

특히 지난달까지도 ‘로얄알버트 소품판매’, ‘이태리 소품매장’ 등의 해시태그를 도자기 사진에 붙이며 도자기 판매 의사를 밝혀왔다. 2019년 10월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도자기 사진에는 “얼마나 산거야, 내가 미쳤어, 씻기느라 영혼 가출” 등의 글도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영국에서 구매한 소품은 집안 장식이나 가정생활 중 사용한 것으로, 당시 판매 목적이 없었음은 물론 그 가치도 높게 평가되지 않는 중고물품”이라면서 “카페를 개업하게 되면서 다른 매장과의 차별성을 위해 자택에 있던 소품을 매장에 진열했고 불법 여부를 인지하지 못한 채 일부를 판매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결과적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거듭 사과한다”면서 “관세 회피 및 사업자등록 문제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4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928,000
    • +0.97%
    • 이더리움
    • 2,767,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667,500
    • +0.83%
    • 리플
    • 971.4
    • +0.65%
    • 라이트코인
    • 188,000
    • +0.59%
    • 에이다
    • 1,690
    • +0.9%
    • 이오스
    • 5,575
    • -0.09%
    • 트론
    • 79.36
    • +0.2%
    • 스텔라루멘
    • 376.9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0.48%
    • 체인링크
    • 24,580
    • +0.53%
    • 샌드박스
    • 306.6
    • -2.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