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는 골목상권] ⑧ 양재동 꽃시장 “‘최악’ 지났죠…직접 꽃 주며 축하할일 늘었으면”

입력 2021-04-26 05:00

본 기사는 (2021-04-25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시간과 추억이 담긴 거리가 사라지고 있다. 오랜 기간 한자리에 머물며 골목을 든든히 지킨 '특화 거리'가 코로나 19와 비대면 전환에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 누군가에게는 그리움과 행복이 담긴 장소가 활력을 잃은 지 오래다. 사람들의 외면과 무관심 속에 거리는 적막감이 감돈다. 사라져가는 골목 속 이야기를 조명한다.

▲양재동 꽃시장(화훼공판장) 입구.  (이다원 기자 leedw@)
▲양재동 꽃시장(화훼공판장) 입구. (이다원 기자 leedw@)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최악이었어요. 지금은 좀 나아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힘들죠. 서로 꽃을 주고받는 기쁜 일이 늘어나길 간절히 바랍니다.”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꽃시장(화훼공판장)을 찾았다. 갓 핀 생화 향기와 향긋한 풀 냄새가 가득했지만, 매장마다 희비가 갈렸다.

양재동 꽃시장은 ‘꽃의 메카’다. 1991년 문을 열어 30년 넘도록 자리를 지키며 국내 최대 화훼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한쪽에는 절화·난·관엽·춘란류 등 다양한 화훼를 경매하는 공판장이 있다. 또한, 일반 손님을 위해 생화와 화환, 분화 및 관련 자재를 판매하는 매장도 크게 자리 잡고 있다.

그런 꽃 시장은 최근 침체를 겪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졸업식, 입학식 등 대면 행사가 연이어 취소됐고 결혼식과 장례식도 간소화했다. 꽃시장 입장에선 ‘대목’을 놓친 셈이다.

양재동 꽃시장에서는 분화와 생화 모두를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8월 기준으로 분화온실 1만1776곳, 중도매인점포 6446곳, 화환점포 3886곳 등이 입주해 있다.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분화점포 가동에 식물을 사거나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붐빈다.  (이다원 기자 leedw@)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분화점포 가동에 식물을 사거나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붐빈다. (이다원 기자 leedw@)

양재동 꽃시장에 들어서면 보이는 분화 매장은 붐볐다.

개포동에 산다는 신 모(62) 씨는 2주에 한 번꼴로 꽃시장을 찾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이 줄어들면서 반려식물에 관한 관심과 애정도 늘어났기 때문이다. 신 씨는 “자주 오다 보니 단골 가게가 생기기도 하고 사장님에게 식물 키우는 방법도 많이 배우고 있다”며 “오늘도 딸과 함께 왔다. 올 때마다 ‘힐링’ 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양재동에서 분화를 판매한 지 수년째인 A 씨는 “최근에는 직접 식물을 키우려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 같다”며 “작년 이맘때보다 사람이 확실히 늘었고 주말에는 더 많다”고 설명했다.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꽃시장 지하의 화환점포. 드문드문 방문객이 보인다.  (이다원 기자 leedw@)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꽃시장 지하의 화환점포. 드문드문 방문객이 보인다. (이다원 기자 leedw@)

반면 생화와 꽃다발, 화환 등을 판매하는 지하꽃시장은 비교적 한산했다. 아이의 손을 잡고 꽃을 사러 온 가족이나 선물용으로 꽃다발을 만드는 사람들이 드문드문 보였다. 꽃이 만발했지만 홀로 앉아있거나 조용히 꽃대를 다듬는 사장님들이 많았다.

그런데도 지하꽃시장에서 꽃 판매장을 운영하는 B 씨(49)는 요새 손님이 늘었다고 말했다.

B 씨는 “최근에는 주말이면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고 와서 생화를 몇 단씩 사가는 일도 있다”며 “여름꽃이 막 나올 시점인 만큼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이달 24일까지 aT 화훼공판장 절화 거래량은 전년 동월 대비 5.24% 늘었다. 3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35.05% 늘기도 했다.

B 씨는 “지난해는 최악이었다. 지금 좀 회복하긴 했지만, 대량주문이 여전히 없다”며 “가끔 오는 손님들이 반갑고 고맙다”고 말했다.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꽃시장 지하의 화환점포. 드문드문 방문객이 보인다.  (이다원 기자 leedw@)
▲2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꽃시장 지하의 화환점포. 드문드문 방문객이 보인다. (이다원 기자 leedw@)

다만 정부 지원책에 크게 반응이 나타나진 않는 모습이다. 정부는 화훼 농가와 점포를 지원하기 위해 경매수수료 인하, 꽃 소비 증진 등의 방안을 내놨다. 이에 대해 묻자 B씨는 “잘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지난해보다 낫지만, 완전 회복까진 요원하다.

축하 화환을 만들고 있던 김 모 씨는 “지난해 졸업식이며 결혼식이며 행사가 줄었지 않나”며 “바닥에서 조금 올라왔을 뿐 여전히 매출은 낮다”고 푸념했다. 그는 “얼굴을 보고 축하하거나 슬퍼하는 일이 많아야 하는데…얼른 코로나19가 끝나야지 않겠나”고 되물으며 꽃을 집어 들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76,000
    • +2.35%
    • 이더리움
    • 3,670,000
    • +3.58%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0.88%
    • 리플
    • 1,157
    • +1.14%
    • 라이트코인
    • 185,000
    • +0.22%
    • 에이다
    • 2,768
    • -3.12%
    • 이오스
    • 4,805
    • -1.78%
    • 트론
    • 108.2
    • -2.52%
    • 스텔라루멘
    • 338
    • -0.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600
    • -0.37%
    • 체인링크
    • 30,530
    • +10.22%
    • 샌드박스
    • 816.4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