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에 연 4만3000톤 규모 리튬 추출 공장 설립한다

입력 2021-04-14 15:00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에 필수인 수산화리튬 전용 공장…2023년 준공 목표

포스코가 리튬 상용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양극재 원료 중 하나인 리튬은 전기를 생성, 충전할 수 있는 역할을 한다.

포스코는 리튬 생산을 시작으로 그룹 핵심 사업으로 육성 중인 이차전지소재 생산능력을 더욱 키운다.

포스코는 9일 이사회에 광양 경제자유구역 율촌산업단지 내 연간 4만3000톤 규모의 광석 리튬 추출 공장 투자사업을 보고하고 승인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리튬 4만3000톤은 전기차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포스코는 2010년부터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함께 염수와 광석에서 각각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다.

이후 광양제철소 내에 데모플랜트를 2년 이상 운영하며 리튬 생산을 위한 노하우 축적, 전문인력 양성 등 역량을 확보해 리튬 상업 생산 채비를 마쳤다.

포스코가 추진하는 리튬 추출 공장은 호주에서 주로 생산되는 리튬 광석을 주원료로 해 자체 연구·개발한 생산 공정을 적용해 생산라인을 구성할 예정이다,

공장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상반기 내에 착공할 계획이다.

새롭게 짓는 공장은 전기차 주행거리를 증대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수산화리튬을 전용으로 생산하게 된다.

리튬은 크게 탄산리튬과 수산화리튬으로 나눈다. 그동안 이차전지업계에서는 탄산리튬을 주원료로 하는 양극재를 주로 생산해왔다.

하지만 전기자동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이차전지 기술이 발전하면서 니켈 함유량 80% 이상의 양극재가 개발되고 이에 쓰이는 수산화리튬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포스코는 최근 아르헨티나에서 리튬 매장량이 확인된 염호에서도 올해 안에 연산 2만5000톤 규모의 공장을 현지에 착공할 예정이다.

리튬 생산을 시작으로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 사업을 더욱 강화한다.

우선 리튬과 마찬가지로 양극재 필수 원료인 고순도니켈 생산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철강 생산 공정에서 활용해 온 쇳물 생산과 불순물 제거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친환경 고순도 니켈 제련 공정을 개발한다.

또 다른 이차전지소재 원료인 흑연의 수급 다변화 차원에서 아프리카, 호주에 있는 흑연 광산을 확보한다. 현재 흑연은 전량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중국산 원료 의존도를 50% 이하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소재 밸류체인을 완성해 2030년까지 리튬 22만 톤, 니켈 10만 톤을 자체 공급해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 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저탄소ㆍ친환경으로 대변되는 메가트렌드 전환 국면에서 포스코그룹은 철강을 넘어 전기차 강재 및 부품,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90,000
    • -5.26%
    • 이더리움
    • 4,157,000
    • -5.13%
    • 비트코인 캐시
    • 1,340,000
    • -6.23%
    • 리플
    • 1,871
    • +4.7%
    • 라이트코인
    • 346,800
    • -6.14%
    • 에이다
    • 2,545
    • -5.39%
    • 이오스
    • 11,460
    • -7.8%
    • 트론
    • 141.3
    • -4.53%
    • 스텔라루멘
    • 813
    • -5.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700
    • -3.78%
    • 체인링크
    • 47,110
    • -5.97%
    • 샌드박스
    • 470.1
    • -7.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