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성전환' 변희수 전 하사 자택서 숨진 채 발견·킬라그램, 대마 소지·흡입 혐의 체포 外

입력 2021-03-04 11:00

'성전환 후 강제 전역' 변희수 전 하사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성전환 후 전역 조치된 변희수(23) 전 하사가 3일 청주시 상당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변희수 전 하사가 이날 오후 5시 49분께 자택에 숨져 있는 것을 출동한 소방대가 발견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변 전 하사에게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상당구 정신건강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센터 측은 상담자였던 변 전 하사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이 있는 데다 지난달 28일 이후 소식이 끊긴 점을 이상히 여겨 소방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시신의 부패 정도로 미뤄 변 전 하사가 숨진 지 상당 시간 경과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변희수 전 하사는 지난해 1월 강제 전역 후 고향이자 가족이 있는 청주로 내려왔으나 따로 집을 얻어 혼자 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변 전 하사가 3개월 전에도 자살을 시도해 경찰이 출동했었고, 얼마 전부터 그의 집에서 악취도 났다"고 전했습니다. 자살 소동 직후 그는 병원에 입원해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변 전 하사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최근 심적으로 힘든 상태였다는 것 말고는 확인되는 게 없다"며 "유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경기 북부 모 육군부대 소속이던 변희수 전 하사는 2019년 휴가 중 외국에 나가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와 '계속 복무'를 희망했습니다. 그러나 군은 변 전 하사 신체 변화에 대한 의무조사를 시행해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내리고, 지난해 1월 전역을 결정했습니다.

이에 변 전 하사는 '트렌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도움으로 지난해 8월 11일 계룡대 관할 법원인 대전지법에 육군참모총장을 상대로 전역 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대전지법 행정2부(오영표 부장판사)는 다음 달 15일 이 소송 첫 변론을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래퍼 킬라그램, 대마 소지·흡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

2017년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 킬라그램(이준희·29)이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께 영등포구 자택에서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관이 대마 흡연을 의심하고 추궁하자 이 씨는 처음에 혐의를 부인했으나 자택에서 분말 형태의 대마와 흡입기 등 증거물이 발견된 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정확한 대마 입수 경로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국적이 미국인인 이 씨는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한국에서 여러 장의 앨범을 내고 방송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한편, 이 씨는 4일 "공인으로서 절대 하면 안 되는 짓을 했다"며 사과했습니다. 이 씨는 이날 자신의 SNS에 "저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응원해 주시던, 혹은 저에 대해 전혀 모르시던 분들에게도 실망하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물의를 빚는 행동을 하지 않겠다. 더욱더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미얀마 시위대 하루에만 38명 사망…쿠데타 이후 최대"

3일(현지시간) 미얀마에서 쿠데타 발발 이후 가장 많은 38명이 숨졌다고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가 밝혔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버기너 특사는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2월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이라면서 "이제 쿠데타 이후 총 사망자가 50명을 넘었다"고 말했습니다. 버기너 특사는 "미얀마에서 진짜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이날 미얀마에선 군부가 실탄을 동원해 반쿠데타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며 전역에서 사망자가 속출했습니다. AP통신은 미얀마 현지 데이터 전문가를 인용해 이날 하루 만에 최소 34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집계가 사실로 확인되면 지난달 28일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보다도 사망자가 많은 것은 물론, 지난달 1일 쿠데타 발발 이후 최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날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375,000
    • +0.24%
    • 이더리움
    • 4,262,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395,000
    • +2.88%
    • 리플
    • 2,000
    • +8.64%
    • 라이트코인
    • 383,400
    • +9.04%
    • 에이다
    • 2,570
    • -3.49%
    • 이오스
    • 11,790
    • +0.6%
    • 트론
    • 145
    • +0.62%
    • 스텔라루멘
    • 830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0,900
    • +2.73%
    • 체인링크
    • 48,810
    • +1.67%
    • 샌드박스
    • 492.8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