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 ‘대한민국 기업 명예의 전당’에 헌액

입력 2021-02-02 14:17

한국경영학회, 전문경영인 분야 신설… 권오갑 회장 첫 선정
권오갑 회장, “개인보단 회사 우선 ‘원칙’이 평생을 지탱해 온 힘”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사진> 회장이 2일 한국경영학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기업 명예의 전당’에 전문경영인 최초로 헌액됐다.

이날 헌액식은 권오갑 회장, 한국경영학회 이영면 학회장(동국대 교수), 조동성 전임학회장(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으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최소 인원들만 현장에 함께 했다.

한국경영학회는 2016년부터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기업인을 매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해오고 있다. 역대 선정된 기업인들로는 현대그룹 정주영 창업자, 삼성그룹 이병철 회장, LG그룹 구인회 창업회장,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회장 등이 있다.

권오갑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런던지사, 학교재단 사무국장, 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 서울사무소장을 거쳐 2010년에는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지냈다.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했으며, 2019년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으로 승진했다.

이날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경영자로서 매 순간 결정을 내릴 때마다 제 개인이 아닌 회사를 먼저 생각하는 ‘원칙’을 지켰고, 그것이 지금까지 저를 지탱해준 가장 큰 힘”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명예의 전당 헌액이라는 큰 영광을 주신 것에 감사하며 앞으로 대한민국 경영자의 한 사람으로서 이 상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경영학회 이영면 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님의 기업가정신, 도전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이야말로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발전의 핵심적인 역할을 한 기업”이라며 “권오갑 회장은 묵묵히 일하고 있는 수많은 직장인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살아 있는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74,000
    • +3.3%
    • 이더리움
    • 2,786,000
    • +3.72%
    • 비트코인 캐시
    • 868,500
    • +5.4%
    • 리플
    • 1,633
    • +23.25%
    • 라이트코인
    • 318,900
    • +9.78%
    • 에이다
    • 1,588
    • +1.73%
    • 이오스
    • 8,435
    • +5.17%
    • 트론
    • 161.2
    • +5.84%
    • 스텔라루멘
    • 710.7
    • +14.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0,900
    • +3.91%
    • 체인링크
    • 41,450
    • +1.07%
    • 샌드박스
    • 855.5
    • -7.2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