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MBN “자본금 차명 납입 진심으로 사과…장승준 사장 사퇴”

입력 2020-10-29 14:19 수정 2020-10-29 14:45

종합편성채널 MBN이 편법 자본금 충당과 관련해 “깊이 반성한다”며 대국민 사과했다. 또 장승준 MBN 사장이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

MBN은 29일 “2011년 종합편성채널 승인을 위한 자본금 모집 과정에서 직원 명의 차명 납입으로 큰 물의를 빚었다”며 “공공성을 생명으로 하는 방송사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그동안 MBN을 사랑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MBN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이사를 맡은 장승준 MBN 사장이 경영에서 물러난다”고도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며, 뼈를 깎는 노력으로 국민의 사랑받는 방송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전날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MBN의 행정처분 수위 결정을 앞두고 MBN 최대주주인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과 류호길 MBN 공동대표가 의견 청취에 참석했다.

장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2011년 종편PP 자본금을 모으는 과정에서 회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청문까지 하게 돼 죄송하게 생각하며 시청자나 MBN 직원들을 고려해서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의견청취에서는 장 회장이 2019년 10월 증선위 의결 이후 방송사 대표로서 책임을 지고 MBN 대표에서 물러났으나 대국민 공개사과를 한 적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장 회장은 범법행위를 저지른 경영진을 해임하지 않고 오히려 아들인 장승준 대표를 매경신문사 대표로 승진시켰다는 질의에 “세대교체를 감안한 결정이었지만 생각이 짧았다”며 “책임을 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으며 방통위에서 가이드라인을 주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22,000
    • -2.4%
    • 이더리움
    • 645,500
    • -3.44%
    • 리플
    • 654.5
    • -4.59%
    • 라이트코인
    • 92,600
    • -5.36%
    • 이오스
    • 3,286
    • -2.64%
    • 비트코인 캐시
    • 312,900
    • -2.19%
    • 스텔라루멘
    • 191.8
    • -4.53%
    • 트론
    • 33.41
    • -3.19%
    • 에이다
    • 169.9
    • -3.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800
    • +5.66%
    • 대시
    • 114,000
    • -2.15%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4.52%
    • 262.8
    • +13.77%
    • 제트캐시
    • 80,350
    • -3.31%
    • 비체인
    • 17.81
    • -3.52%
    • 웨이브
    • 8,030
    • +2.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7
    • -1.05%
    • 비트코인 골드
    • 10,070
    • -3.91%
    • 퀀텀
    • 2,987
    • -5.98%
    • 오미세고
    • 4,117
    • -1.27%
    • 체인링크
    • 14,630
    • -4.19%
    • 질리카
    • 34.18
    • -5.94%
    • 어거
    • 17,040
    • -3.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