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갤럭시S21에 ‘S펜’ 넣을까 말까…고민 커지는 삼성

입력 2020-10-21 17:00

본 기사는 (2020-10-21 16: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내년 초 출시 예정인 ‘갤럭시S21’(가칭)에 S펜을 넣을지를 두고 업계의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폴더블 스마트폰 라인업이 새롭게 등장하면서 제품 라인업 재편과 함께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단종하고, '갤럭시S' 시리즈에 S펜이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아직 폴더블 폰 시장이 완전히 열리지 않았기 때문에 매출과 수익 향상을 위해 내년 하반기에도 갤럭시 노트가 출시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22일 샘모바일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S21 울트라 모델에 S펜이 장착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최근 공개된 이 모델의 렌더링(컴퓨터 그래픽으로 그린 사진)에 S펜 슬롯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S펜이 들어가지 않더라도 S펜을 인식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를 내년 단종하고, 갤럭시S21에 S펜을 적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반기에 ‘갤럭시Z폴드’와 ‘갤럭시Z플립’ 시리즈 등 폴더블 폰 라인업이 갤럭시 노트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는 게 이유다.

또 수년 전부터 갤럭시S 시리즈의 화면이 커지면서 노트 시리즈와의 차별점이 줄어든 것도 이같은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갤럭시S 시리즈의 S펜 장착 여부는 내년 갤럭시 라인업이 어떻게 정리될지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 갤럭시 노트 시리즈, 폴더블 폰 갤럭시Z 등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라인업은 기존 2개에서 3개로 늘었다. 이에 따라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선보이던 라인업 공개 시기에도 변화가 필요해졌다.

삼성전자가 매년 1000만 대가량 판매되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포기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노트는 S시리즈 판매량(3000만 대 이상)의 3분의 1 수준이지만, 애플 아이폰 등에 맞서 하반기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점유율 방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S펜이 장착된 S 시리즈가 노트 소비자를 흡수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하반기 교체 수요를 상반기에 끌어오면서 S시리즈 판매량이 늘어야 하는데, 소비자의 길어진 스마트폰 교체 주기와 각기 다른 교체 시기 탓에 이 같은 계획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생산 수율 역시 아직 충분치 않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068,000
    • +0.43%
    • 이더리움
    • 576,500
    • +0.61%
    • 리플
    • 626.4
    • +3.71%
    • 라이트코인
    • 78,900
    • +2.07%
    • 이오스
    • 3,250
    • +1.47%
    • 비트코인 캐시
    • 299,100
    • +0.81%
    • 스텔라루멘
    • 232.8
    • +9.45%
    • 트론
    • 32.75
    • +1.52%
    • 에이다
    • 177.4
    • +15.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300
    • +0.83%
    • 대시
    • 117,800
    • +16.17%
    • 이더리움 클래식
    • 6,990
    • +0.65%
    • 206.6
    • +11.14%
    • 제트캐시
    • 82,600
    • +8.19%
    • 비체인
    • 16.55
    • +3.5%
    • 웨이브
    • 7,170
    • -4.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
    • +1.75%
    • 비트코인 골드
    • 9,860
    • +2.18%
    • 퀀텀
    • 2,912
    • +4.52%
    • 오미세고
    • 3,987
    • +1.12%
    • 체인링크
    • 14,160
    • +2.39%
    • 질리카
    • 30.15
    • +12.29%
    • 어거
    • 16,510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