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버스 노조, 부당해고 구제 신청 제출…"비상식적 정리해고ㆍ노조 탄압"

입력 2020-10-05 17:01

대우버스, 직원 356명 해고 단행…노조 "대우버스 1분기 판매량 12% 증가"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와 대우버스 지회 조합원들이 5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앞에서 사측의 부당해고 철회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와 대우버스 지회 조합원들이 5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앞에서 사측의 부당해고 철회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일대우상용차(대우버스) 노동조합이 5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ㆍ부당노동행위와 관련한 구제 신청을 제출했다.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대우버스지회에 따르면 사 측은 8월 31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 직원 356명을 해고하겠다는 내용의 계획서를 제출했고, 이달 4일 해고를 단행했다.

노조는 "경영상 긴박하게 필요하고, 해고를 피하려고 노력한 뒤에 해고할 수 있는데 사 측은 명분 없이 해고를 단행했다"라며 "올해 1분기 국내 버스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8.3% 감소했지만, 대우버스는 12.5% 증가했다. 사 측의 정리해고는 비상식적"이라 강조했다.

이어 "해고 대상자 중 99%인 355명이 조합원이고 정규직 중 비조합원은 모두 해고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이는 명백한 노조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날부터 울산공장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대우버스는 올해 3월 말 경영 악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수요 감소 등으로 울산공장의 폐쇄 혹은 축소를 추진하며 노조와 갈등을 빚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950,000
    • +2.74%
    • 이더리움
    • 3,673,000
    • +3.82%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1.12%
    • 리플
    • 1,164
    • +1.66%
    • 라이트코인
    • 185,400
    • +0.54%
    • 에이다
    • 2,781
    • -2.86%
    • 이오스
    • 4,817
    • -1.27%
    • 트론
    • 108.7
    • -1.89%
    • 스텔라루멘
    • 339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500
    • -0.18%
    • 체인링크
    • 30,680
    • +11.06%
    • 샌드박스
    • 819.5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