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부진에 코로나 쇼크까지…대우버스 '국내생산 여부' 오늘이 변수

입력 2020-06-12 11:18

12일 오후 4시 노사 논의 예정…울산공장 가동 중단 시 직원 600명 이상 실직 위기

자일대우상용차(대우버스) 노사가 오늘(12일) 오후 4시에 만나 국내 완성차 공장의 가동 여부를 놓고 협상한다. 사측은 공장 가동 중단을 예고했으나 노사 협의에 따라 상황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

이날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우버스 사측은 오는 15일부터 울산공장 가동을 중단한다.

600명 이상이 재직 중인 울산공장은 대우버스의 유일한 국내 생산기지다. 사측은 베트남 공장에서 버스를 생산해 국내에 수입 판매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65년이 넘는 역사의 대우버스는 대형ㆍ중형ㆍ소형 버스와 시내버스를 생산하는 버스 전문 완성차 업체다. 1955년 신진공업사로 시작해 대우차 등을 거쳐 2003년 영안모자에 인수된 뒤 자일대우로 이름을 바꿨다.

현재는 중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코스타리카, 미얀마 등에 해외 생산법인을 두고 있고, 국내외를 합쳐 연간 2만 대가량의 생산능력을 갖춘 상태다.

▲자일대우의 도시형 버스 NEW BS 110  (사진제공=자일대우상용차)
▲자일대우의 도시형 버스 NEW BS 110 (사진제공=자일대우상용차)

한때 현대ㆍ기아차와 버스 시장을 양분하던 대우버스가 수십 년의 역사를 뒤로하고 국내 공장 가동 중단까지 고려하게 된 배경에는 내수 판매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복합적인 원인이 맞물린 탓이다.

먼저, 꾸준히 줄어든 내수 판매가 대우버스의 경영 여건을 악화로 몰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자료에 따르면 대우버스는 지난해 국내에서 1918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5년 전인 2014년 판매량(3096대) 대비 무려 38%나 감소한 수치다.

대우버스의 영업이익도 2017년 32억 원에서 2018년 -107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지난해 가까스로 흑자 전환(12억 원)을 이뤘다.

경쟁사인 현대ㆍ기아차는 그나마 사정이 이보다는 나았다.

같은 기간 현대차의 버스 내수 판매량은 5만3427대에서 4만9526대로, 기아차는 1528대에서 1338대로 각각 7%, 12%씩 줄었다.

가뜩이나 줄어든 내수에 코로나19는 엎친 데 덮친 격이었다. 올해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관광버스와 통학 버스 운행 자체가 사라지며 중대형버스의 수요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나 줄었다.

운수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대책도 버스 완성차 업계엔 독이 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버스업계 추가 지원대책’을 발표하며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운행 연한이 끝나는 버스가 24가지 검사를 통과하면 1년간 더 운행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결국, 예정된 버스 교체 수요가 내년 이후로 밀리며 판매량 감소에 영향을 줬다.

▲대우버스노조가 10일 울산시청 앞에서 사측의 '울산공장 폐쇄 추진'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대우버스노조가 10일 울산시청 앞에서 사측의 '울산공장 폐쇄 추진'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사 측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공장 가동 중단에 결사반대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부산양산지부 대우버스지회는 10일 울산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대우버스는 코로나19 위기를 틈타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고 노동자에게는 살인과도 같은 해고를 단행하려 한다"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자일대우상용차 관계자는 "내수 판매 감소에 코로나19, 노조의 특근 거부에 따른 생산 차질 등 복합적인 이유로 공장 가동 중단을 검토하게 된 것"이라며 “12일 오후 4시 노사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574,000
    • +1.8%
    • 이더리움
    • 4,163,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764,000
    • +0.92%
    • 리플
    • 1,303
    • +0.46%
    • 라이트코인
    • 219,900
    • +0.41%
    • 에이다
    • 2,875
    • +0.52%
    • 이오스
    • 6,635
    • +3.75%
    • 트론
    • 128.2
    • +0.08%
    • 스텔라루멘
    • 390.7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800
    • +0.53%
    • 체인링크
    • 34,450
    • +2.01%
    • 샌드박스
    • 944.2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