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방역과 경제 균형 잡아야"..."수도권 방역조치 완화"

입력 2020-09-14 15:19

수보회의 개최..."코로나 재확산 서서히 진정"

▲<YONHAP PHOTO-2855>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10    utzza@yna.co.kr/2020-09-10 12:59:42/<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855>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10 utzza@yna.co.kr/2020-09-10 12:59:42/<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수도권 방역조치가 일부 완화된 것과 관련해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전문가와 현장의견을 종합해 내린 방안"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을 열고 "이번 조치는 엄격한 방역기조를 유지하면서도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국민들이 이해해주기 바란다. 한계상황에 처한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생업을 포기하지 않도록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강화한 방역조치가 효과를 발휘해 수도권 확진자 수도 많이 줄고 신규 확진자 숫자 못지않게 중요한 감염재생산지수도 0.7 정도로 떨어졌다"며 "안심할 수 없지만 최근 한 달간의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상황은 서서히 진정돼가고 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방역 체계의 통제 범위 안에 있다는 판단과 함께 장시간 영업 제한으로 생계 위협에 직면한 분에게 무작정 희생만을 강요할 수 없다는 점도 이유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 앞서 생활고로 쓰러진다는 절박한 호소에 응답하지 않을 수 없다.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길 기대한다"며 "긴급 추진하는 4차 추경도 같은 목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의 전쟁은 장기전"이라며 "긴 시간 코로나와 함께하며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방역과 경제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 방역이 곧 경제지만,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완전 종식까지 방역과 경제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며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역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48,000
    • +3.68%
    • 이더리움
    • 403,800
    • +7.25%
    • 리플
    • 269.5
    • +3.65%
    • 라이트코인
    • 52,000
    • +2.56%
    • 이오스
    • 2,935
    • +2.66%
    • 비트코인 캐시
    • 251,100
    • +2.91%
    • 스텔라루멘
    • 81.47
    • +2.12%
    • 트론
    • 30.23
    • +4.57%
    • 에이다
    • 96.28
    • +7.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500
    • +3.77%
    • 대시
    • 78,900
    • +2.73%
    • 이더리움 클래식
    • 6,795
    • +0.37%
    • 124.8
    • +0.48%
    • 제트캐시
    • 64,050
    • +3.81%
    • 비체인
    • 14.32
    • +6.79%
    • 웨이브
    • 2,754
    • +7.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1
    • +4.67%
    • 비트코인 골드
    • 8,985
    • +2.86%
    • 퀀텀
    • 2,696
    • +5.64%
    • 오미세고
    • 3,590
    • +11.18%
    • 체인링크
    • 11,320
    • +24.33%
    • 질리카
    • 17.08
    • +4.08%
    • 어거
    • 16,550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