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회 세종 분원, 호수공원 옆?"...인근 단지 집값 고삐 풀렸다

입력 2020-08-03 06:00

도담·어진동 일대 아파트 매매가격 호가, 실거래가 대비 2억원 안팎으로 들썩

▲세종시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 제공=국토교통부)
▲세종시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 제공=국토교통부)

세종시 국회 분원 건립 가능성이 커지면서 세종의사당이 들어설 유력 후보지 인근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현지에선 너무 비정상으로 가파르게 뛰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일 세종시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어진동 한뜰마을 더샵센트럴시티의 전용 84㎡ 매매가격 호가는 최근 9억 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최고 실거래가인 7억5000만 원 대비 1억5000만 원 급등한 가격이다.

올해 최고 7억 원에 팔린 옆 단지 더샵레이크파크의 전용 84㎡ 호가는 9억 원 안팎이지만 최고 10억 원에 달하는 매물도 나와 있다.

어진동 맞은 편 도담동의 도램마을 14단지의 호가 급등은 더 매섭다. 지난달 10억3000만 원으로 신고가를 찍은 전용 99㎡의 최근 호가는 11억 원 수준이지만 최고 12억 원의 호가를 단 매물도 다수다. 새롬동 새뜸마을10단지의 같은 면적도 호가는 비슷한 수준으로 치솟아 있다.

청사가 위치한 어진동과 맞은편인 도담동은 학군과 상권 조성이 뛰어나 선호도가 애초에 높은 곳이다. 여기다 행정수도 이전을 위한 여러 후보지 중 세종호수공원 북쪽 부지가 가장 유력해지면서 이 일대 집값 호가는 걷잡을 수 없이 가팔라지고 있다.

세종시의 아파트값은 올들어 이미 21% 넘게 폭등했다. 여기다 지난 한 주 동안에만 무려 3%가 더 급등했다. 한국감정원이 세종 아파트값의 매매가격 통계를 낸 이래 최고치다.

입주물량에 따라 부침을 겪었던 이 지역 아파트값은 최근 공급 과잉 이슈가 해소된 동시에 ITX(도시간 특급열차)로 연결하는 철도망 건설 추진 호재까지 더해져 크게 뛰었다. 6·17 대책에서 비규제지역이었던 대전과 청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이자 세종으로 투자 수요가 역유입하고 있다는 게 현지 공인중개소들의 설명이다. 여기에 여당이 행정수도 이전 카드까지 꺼내들면서 집값 급등세에 기름을 부은 셈이다.

일각에선 이번 행정수도 이전 카드에 일부 지역 집값이 비정상적으로 오르면서 세종 지역 간 집값 간극이 극심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는 "여당이 수도권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행정수도 이전 패를 꺼냈는데 오히려 이 지역 집값만 과열시키는 부작용을 낳았다"며 "저금리 장기화에 유동성은 넘치고 (세종시 주택) 공급엔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부동산 문제를 간과해 결국 집값 급등을 자초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06,000
    • +1.9%
    • 이더리움
    • 468,200
    • +5.83%
    • 리플
    • 293.8
    • +3.85%
    • 라이트코인
    • 61,150
    • +2.77%
    • 이오스
    • 3,010
    • +2.14%
    • 비트코인 캐시
    • 304,100
    • +4.11%
    • 스텔라루멘
    • 96.23
    • +1.09%
    • 트론
    • 30.59
    • +1.12%
    • 에이다
    • 124.6
    • +3.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800
    • +3.21%
    • 대시
    • 84,300
    • -0.59%
    • 이더리움 클래식
    • 6,990
    • +1.82%
    • 123.2
    • +0%
    • 제트캐시
    • 74,100
    • +4.15%
    • 비체인
    • 13.7
    • +7.11%
    • 웨이브
    • 3,634
    • +4.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4.26%
    • 비트코인 골드
    • 9,070
    • +1.91%
    • 퀀텀
    • 2,665
    • +3.82%
    • 오미세고
    • 3,962
    • +5.94%
    • 체인링크
    • 13,720
    • +11.36%
    • 질리카
    • 22.13
    • +3.36%
    • 어거
    • 15,400
    • +1.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