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남인순 “박원순 성추행 사건, 피소 몰랐다”

입력 2020-07-24 11:19

박 전 시장 피소 관련, 사전 인지 의혹 부인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은 2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소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박 전 시장 성추행 피소 사실을 사전 인지했다는 의혹에 관해 전면 부인했다.

그는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려줬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추측성 보도를 삼가 달라”고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기동민·진성준·박홍근 의원 등과 함께 당내 박원순계로 분류된다. 서울시 내에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실을 가장 먼저 파악한 인물로 알려진 임순영 젠더특보는 남 최고위원의 보좌관 출신이다.

임 특보가 고소장이 접수되기 전에 박 전 시장을 찾아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냐”고 물어본 사실을 남 최고위원이 밝힌 바 있다. 이에 일부 언론은 남 최고위원이 박 전 시장 피소 사실을 미리 인지하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박 시장과 통화 내용이 무엇이냐',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식의 언질을 줬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남 최고위원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475,000
    • +5.5%
    • 이더리움
    • 1,487,000
    • +6.21%
    • 리플
    • 290.8
    • +3.6%
    • 라이트코인
    • 144,400
    • +5.02%
    • 이오스
    • 2,963
    • +5.18%
    • 비트코인 캐시
    • 435,600
    • +1.63%
    • 스텔라루멘
    • 299.5
    • +12.17%
    • 트론
    • 32.71
    • +3.32%
    • 에이다
    • 379.3
    • +7.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800
    • +2.21%
    • 대시
    • 112,100
    • +2.94%
    • 이더리움 클래식
    • 8,085
    • +6.52%
    • 256.9
    • +0.16%
    • 제트캐시
    • 92,350
    • +3.47%
    • 비체인
    • 31.27
    • +3.92%
    • 웨이브
    • 7,105
    • +3.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8.9
    • +8.87%
    • 비트코인 골드
    • 11,210
    • +4.09%
    • 퀀텀
    • 3,632
    • +4.22%
    • 오미세고
    • 3,656
    • +3.69%
    • 체인링크
    • 26,290
    • +12.16%
    • 질리카
    • 72.53
    • +2.89%
    • 어거
    • 20,860
    • +6.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