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절반, 설 연휴에도 출근…직장인은?

입력 2020-01-15 09:07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제공)

알바생 2명 중 1명, 직장인 3명 중 1명이 올 설 연휴에도 쉬지 않고 출근한다고 밝혔다. 알바생과 직장인 모두 서비스직에서 일하는 경우 특히 설 연휴 근무 비중이 높게 조사됐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설 연휴를 앞두고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설 명절 근무현황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조사에는 직장인 1664명, 알바생 1986명 등 총 3650명이 참여했다.

설문에서 응답자의 43.9%가 ‘설 연휴에도 출근한다’고 답했다. 설에도 출근한다는 응답은 알바생이 51.5%로 직장인 34.8%에 비해 약 17%포인트 가량 높게 나타났다. 서비스 계열에서 근무하는 경우 명절 근무 비중이 높았다.

직장인들의 직무별로 설 근무비중을 살펴보면 서비스직 직장인 중 설 연휴 근무지중이 5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마케팅/홍보 37.3% △영업/영업관리 36.3% △전문/특수직 31.6%의 순으로 높았다. 알바생 역시 △브랜드매장에서 일하는 알바생의 69.9%, PC방, 편의점 등 △여가/편의 계열 알바생의 66.1% △일반매장 알바생의 55.8%가 설에도 근무한다고 밝혀 서비스직 알바생에게서 특히 명절 근무비중이 높았다.

이들이 설 연휴에도 쉬지 않고 출근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연휴에도 회사, 매장은 정상 영업을 하는 탓(73.1%)’이 가장 컸다. ‘대체 인력을 구하지 못해서 어쩔 수 없이(21.0%)’, ‘설 연휴기간 특근 및 당직에 걸려서(11.8%)’ 등 어쩔 수 없는 이유가 이어졌다. 반면 ‘쉬고 노느니 일하려고(15.8%)’, ‘평소 보다 높은 급여를 받기 위해 자진해서(9.1%)’, ‘명절에 집에 있는 게 더 피곤해서(5.4%)’, ‘귀향이나 친척 모임을 피할 핑계가 필요해서(5.0%)’ 등의 이유로 자발적으로 설 근무에 나섰다는 응답도 일부 있었다.

응답자들에게 명절 연휴 근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기피한다(62.7%)’는 응답이 ‘선호한다(37.3%)’는 응답보다 두 배 가량 높았다. 설 근무를 기피한다는 응답은 알바생(58.3%)보다는 직장인(67.9%)에게서 높게 나타났으며, 반대로 선호한다는 응답은 알바생(41.7%)이 직장인(32.1%)보다 소폭 높았다.

설 연휴 중 알바생과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근무에 나서는 날(복수응답, 응답률 기준)은 △1월 24일 금요일(26.2%)이 차지한 가운데 대체휴일인 △1월 27일 월요일(23.3%)도 많은 직장인/알바생이 근무에 나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1월 26일 일요일에 근무한다는 응답은 20.6%로 나타났으며, 설날 당일인 △1월 25일 토요일에 근무한다는 응답률은 17.9%로 가장 낮았다.

한편 설 연휴에 근무하는 근로자 5명 중 3명은 별도의 수당도 없이 일할 전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결과에 따르면 이번 설에 근무한다고 답한 알바생의 64.2%, 직장인의 53.2%가 ‘별도의 수당은 없이 평소와 같은 수준의 급여가 지급된다’고 답했다. ‘휴일 근로수당이 지급된다’는 응답은 직장인 35.4%, 알바생 14.9%로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7.5%로 적지 않았다.

설 연휴 근무에 따른 보상휴가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바생의 76.6%, 직장인의 62.0%가 ‘없다’고 답했다. ‘있다’는 응답은 11.9%에 그쳐 ‘잘 모르겠다(16.7%)’는 응답보다도 낮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51,000
    • +3.02%
    • 이더리움
    • 4,487,000
    • +7.78%
    • 비트코인 캐시
    • 1,626,000
    • +2.65%
    • 리플
    • 1,875
    • +0%
    • 라이트코인
    • 407,000
    • -0.95%
    • 에이다
    • 1,911
    • -2.99%
    • 이오스
    • 11,830
    • -1%
    • 트론
    • 173.7
    • -3.02%
    • 스텔라루멘
    • 736.2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4,900
    • -5.16%
    • 체인링크
    • 57,250
    • -1.72%
    • 샌드박스
    • 659.5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