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청량리 ‘천지개벽’ 마지막 퍼즐 맞춘다...환승센터ㆍ유휴부지 개발 검토

입력 2020-03-16 07:00 수정 2020-03-16 10:08

유휴부지 9년 만에 개발 재시도…인근 재건축 단지 석 달 새 호가 3억 올라

▲서울 청량리역 전경. (뉴시스)
▲서울 청량리역 전경. (뉴시스)
서울 청량리역 일대 ‘천지개벽’을 위한 마지막 퍼즐이 맞춰진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이르면 다음 달 서울시,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등과 함께 ‘청량리역 공간구조 개선 및 광역환승센터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시작한다. 늘어나는 청량리역 교통량에 맞춰 환승시설을 개선하고 역 주변 지역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현재도 청량리역엔 도시철도 노선만 4개(1호선ㆍ경의중앙선ㆍ경춘선ㆍ분당선)가 지나간다. 도심과 강남권까지 10~2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 여기에 강북횡단선과 면목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ㆍC노선까지 개통하면 ‘8중 역세권’이 된다. 역사(驛舍) 공간 재배치가 필요한 이유다.

대광위와 서울시 등에선 청량리역을 지하 7층까지 파 내려가 철도 플랫폼과 버스 환승센터 등을 배치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6개 철도 노선과 버스 환승센터 등을 지하에 배치하고 그 위로 상업ㆍ업무시설을 개발한 프랑스 ‘라데팡스’식 개발이다. 프랑스는 이 같은 방식으로 라데팡스를 파리를 대표하는 신도심으로 조성했다.

대광위 등에서도 라데팡스처럼 역사 공간을 재배치하면서 주변 유휴부지 등을 함께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민간자본 등을 유치해 역사와 그 주변에 공공주택이나 오피스 등을 짓는다는 구상이다.

유력한 부지론 청량리역 뒤편 철도차량 정비고 부지가 꼽힌다. 이 땅에선 2011년에도 GS건설 주도로 민자 개발사업이 추진됐다. 정비고 일대 3만4421㎡를 31층짜리 주상복합건물 3개 동과 공원 등으로 개발한다는 게 GS건설과 서울시 계획이었다. 이후 정비고 이전비용 분담 문제 등으로 민자 개발사업이 무산됐지만 서울시 등에선 이후에도 이 부지를 공공주택지구로 개발하는 방안을 수차례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주 근접성을 선호하는 최근 부동산시장 흐름 때문이다.

청량리역 개발이 가시화되면 그러잖아도 뜨거운 이 지역 부동산은 더 달아오를 수밖에 없다. 지난해 청량리 일대 재개발 단지 3곳(해링턴 플레이스ㆍ한양수자인 192 주상복합ㆍ롯데캐슬 SKY-L65)에서 총 2358가구를 분양했는데 청약자 2만8247명이 몰렸다.

지난해 말엔 청량리 일대 ‘재건축 대어’로 꼽히는 미주아파트도 재건축구역 지정을 위한 심의 단계에 들어갔다. 1089가구인 이 아파트는 재건축이 가능한 인근 아파트 중 가장 대단지여서 투자자 사이에서 개발 기대감이 크다. 지난해 11월만 해도 9억5000만 원에 팔렸던 이 아파트 전용 102㎡형은 최근엔 12억5000만 원까지 시세가 올랐다.

인근 S공인 관계자는 “안 그래도 교통 호재 때문에 몸값이 오르는 청량리 일대가 역을 중심으로 통합 개발된다면 집값 상승세가 더 빨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9,000
    • +1.4%
    • 이더리움
    • 206,000
    • +1.28%
    • 리플
    • 240.2
    • +1.74%
    • 라이트코인
    • 55,750
    • +2.11%
    • 이오스
    • 3,285
    • +0.21%
    • 비트코인 캐시
    • 330,300
    • +8.3%
    • 스텔라루멘
    • 59.9
    • +1.87%
    • 트론
    • 16.43
    • +1.54%
    • 에이다
    • 43.61
    • +2.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400
    • +14.66%
    • 모네로
    • 69,400
    • +1.09%
    • 대시
    • 90,550
    • +4.5%
    • 이더리움 클래식
    • 6,940
    • +3.81%
    • 47.1
    • +1.07%
    • 제트캐시
    • 45,030
    • +2.22%
    • 비체인
    • 4.719
    • +7.74%
    • 웨이브
    • 1,209
    • +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1.7
    • +3.92%
    • 비트코인 골드
    • 10,160
    • +6.44%
    • 퀀텀
    • 1,712
    • +2.82%
    • 오미세고
    • 750
    • +1.76%
    • 체인링크
    • 3,452
    • +10.53%
    • 질리카
    • 5.646
    • +1.04%
    • 어거
    • 12,490
    • +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