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주주환원 강화” 국내 상장사, 이익 40% 줄어도 배당은 ‘그대로’

입력 2020-02-09 09:55

▲지난해 국내 주요 상장사 순이익이 40% 이상 줄었지만 배당은 작년 수준을 유지하는 등 기업들의 주주환원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주요 상장사 순이익이 40% 이상 줄었지만 배당은 작년 수준을 유지하는 등 기업들의 주주환원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주요 상장사 순이익이 40% 이상 줄었지만 배당은 작년과 비슷할 전망이다. 기업들의 주주환원이 강화됐단 평가가 나온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금까지 작년 결산배당과 순이익을 발표한 137개 상장사의 2019사업연도 현금배당 합계(중간배당 포함)는 21조3175억 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배당금 합인 22조171억 원보다 3.18% 감소했다.

반면 이들 상장사의 작년 연결기준 순이익 합계는 58조8838억 원으로 전년(101조4740억 원) 대비 41.9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들 기업의 순이익 합계 대비 배당금 합계의 비율인 평균 배당성향은 2019년 36.20%로 전년(21.70%) 대비 14.51%포인트나 뛰었다.

배당성향이 급상승한 가운데 순이익이 줄었는데도 배당을 전년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오히려 늘린 기업들도 많았다.

실제 137개사 중 16개사는 순이익 적자 전환을 무릅쓰고 배당을 늘린 것으로 파악됐다. SK텔레콤은 작년 순이익이 8619억 원으로 전년보다 72.48% 줄었지만 1.76% 늘어난 7301억 원어치를 배당키로 결정했다.

또 NAVER(네이버)는 순이익 3968억 원으로 36.81% 감소했지만, 배당은 547억 원으로 19.14% 늘렸다. 또 자사주 982억 원어치(55만 주)를 소각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지난해 순이익이 73억 원 적자 전환했지만 배당은 122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72% 늘렸다. 금호석유, 삼성전기, GS건설, KT, 현대백화점 등도 순이익 감소에도 배당 증가를 결정했다.

아울러 24개사는 순이익 감소(적자 전환 포함)에도 2018년과 같은 금액을 배당키로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순이익이 21조7389억 원으로 전년(44조3449억 원)보다 50.98% 감소했지만, 연간 배당금은 9조6192억 원으로 전년과 같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2018∼2020년 3년간 매년 연간 9조6000억 원 규모의 배당금을 지급하고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기존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삼성물산(-40.06%), 삼성생명(-39.34%), 삼성SDI(-45.99%) 등 삼성그룹 내 다른 주요 계열사들도 순이익이 40%가량 급감했으나, 배당금은 전년과 같은 수준이다.

SK네트웍스는 2018년 77억 원 흑자였던 순이익이 작년 1220억 원으로 대폭 적자를 기록했지만 배당금(289억 원)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처럼 기업들이 배당을 이어가는 것은 국민연금 등 기관들의 잇따른 스튜어드십(수탁자 책임 원칙) 채택과 행동주의 기관ㆍ펀드 증가 등에 따른 주주권 행사 확대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국민연금은 작년 말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을 채택, 앞으로 배당성향이 낮고 합리적인 배당정책이 없거나 해당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 기업 등을 중점관리사안으로 선정하고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또 지난달 기관투자자 지분 대량보유 보고 의무(5% 규정) 완화를 통해 배당 및 지배구조개선 관련 주주활동이 상세보고 대상에서 빠짐에 따라 주주환원 압박은 거세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기업들의 주주친화 정책에도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32,000
    • -0.63%
    • 이더리움
    • 311,500
    • +5.09%
    • 리플
    • 337.7
    • +1.41%
    • 라이트코인
    • 85,700
    • +1.18%
    • 이오스
    • 5,180
    • +3.5%
    • 비트코인 캐시
    • 473,900
    • +2.87%
    • 스텔라루멘
    • 83.95
    • +0.62%
    • 트론
    • 24.91
    • -0.91%
    • 에이다
    • 70
    • +0.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9,300
    • +11.93%
    • 모네로
    • 98,300
    • -2.29%
    • 대시
    • 131,400
    • +4.37%
    • 이더리움 클래식
    • 11,080
    • +2.59%
    • 73.78
    • -1.11%
    • 제트캐시
    • 72,600
    • +5.37%
    • 비체인
    • 7.98
    • -1.65%
    • 웨이브
    • 1,644
    • +6.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9
    • +5.6%
    • 비트코인 골드
    • 12,820
    • +4.91%
    • 퀀텀
    • 2,910
    • +0.76%
    • 오미세고
    • 1,359
    • +2.1%
    • 체인링크
    • 5,160
    • +2.69%
    • 질리카
    • 8.791
    • +1.97%
    • 어거
    • 16,250
    • +4.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