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4차 산업혁명·日 수출 규제 대응 등 내년 표준기술개발 사업 역대 최대 규모 추진

입력 2019-12-08 13:57 수정 2019-12-08 15:33

표준전문가 양성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것은 내년 국가 예산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정부는 내년 국가표준기술 개발과 보급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 예산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가표준기술개발 및 보급’ 관련 정부 예산을 478억 원으로 편성, 역대 최대 예산 규모로 제안했다. 올해 305억 원과 비교하면 약 56.7%나 증가한 것.

정부는 ‘국가표준기술력향상사업(표기력 사업)’에서 과제당 최대 예산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 표기력 사업은 국제표준을 개발·제안하고 인력 양성 등 관련 인프라를 지원한다. 그간 연간 최대 2억 원대까지 지원했지만 내년에는 7억 원 수준으로 과제당 최대 지원 규모가 늘었다. 수소에너지 등 국제표준 선점 시 파급력이 큰 분야에 지원을 집중할 수 있도록 과제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표준물질 개발 사업도 신설했다. 반도체 등에 사용되는 핵심소재·장비 개발 시 품질·정확성 등을 검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본 등 국외 의존도가 높거나 국내 산업에 대한 영향력이 큰 표준물질을 선정하고 국제표준물질등록센터에 포함되는 인증표준물질(CRM)로 만드는 방안도 검토한다.

또 국가기술은행(NTB)에 등록된 소재·부품 등 관련 범부처 연구개발(R&D) 성과를 국제표준 제정까지 이어지도록 연구개발을 지원한다. NTB 데이터를 활용해 국제표준 제정까지 지원하는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68,000
    • -2.39%
    • 이더리움
    • 188,500
    • -1.57%
    • 리플
    • 261.7
    • -3.18%
    • 라이트코인
    • 63,250
    • -4.82%
    • 이오스
    • 4,118
    • -1.31%
    • 비트코인 캐시
    • 382,500
    • -3.36%
    • 스텔라루멘
    • 67.55
    • -5.06%
    • 트론
    • 19
    • -3.26%
    • 에이다
    • 49.98
    • -4.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0,000
    • -11.23%
    • 모네로
    • 71,900
    • -2.71%
    • 대시
    • 117,700
    • -4.46%
    • 이더리움 클래식
    • 9,950
    • -6.13%
    • 45.86
    • -1.65%
    • 제트캐시
    • 57,000
    • -4.68%
    • 비체인
    • 6.445
    • -4.29%
    • 웨이브
    • 986
    • +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6
    • -4.45%
    • 비트코인 골드
    • 11,390
    • -7.7%
    • 퀀텀
    • 2,160
    • -5.22%
    • 오미세고
    • 894.6
    • -5.33%
    • 체인링크
    • 2,865
    • -5.13%
    • 질리카
    • 5.7
    • -3.04%
    • 어거
    • 15,290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