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檢, 변희재 구속영장 청구…"최순실 태블릿PC 조작설, 근거 없다"

손석희 사장과 JTBC 비방목적 판단…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변희재 대한애국당 정책위의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국회 정론관에서 JTBC 손석희 사장 무고죄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변 씨의 모습. (뉴시스)
▲변희재 대한애국당 정책위의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국회 정론관에서 JTBC 손석희 사장 무고죄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변 씨의 모습.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최 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온 보수 논객 변희재 씨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홍승욱 부장검사)는 24일 허위사실 지속 유포해와 JTBC 및 손석희 사장 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변희재 씨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이름의 책자와 인터넷언론 미디어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뒤 파일을 조작해 최씨가 사용한 것처럼 조작해 보도했다"며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를 받는다.

이어 지난해 1월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 인사들과 함께 '태블릿PC조작진상규명위원회'를 조직해 활동해왔다.

검찰은 변씨가 합리적 근거 없이 손 사장 등을 비방할 목적으로 조작설을 퍼뜨렸다고 판단했다. 손 사장과 태블릿PC 관련 의혹을 처음 보도한 기자는 물론 그 가족들까지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는 점 등을 고려하면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변 씨는 손 사장의 집과 가족이 다니는 성당 앞까지 찾아가 시위를 벌이며 피해자들을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200,000
    • -2.66%
    • 이더리움
    • 182,800
    • -5.08%
    • 리플
    • 353
    • -2.48%
    • 라이트코인
    • 85,900
    • +0.11%
    • 이오스
    • 5,510
    • -1.86%
    • 비트코인 캐시
    • 316,200
    • -4.15%
    • 스텔라루멘
    • 121
    • -3.96%
    • 트론
    • 27.2
    • -1.09%
    • 에이다
    • 83.5
    • -5.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00
    • -5.44%
    • 모네로
    • 72,550
    • -7.75%
    • 대시
    • 129,100
    • -5.9%
    • 이더리움 클래식
    • 6,365
    • -3.77%
    • 71.4
    • -7.98%
    • 제트캐시
    • 70,600
    • -7.89%
    • 비체인
    • 8.72
    • -5.52%
    • 웨이브
    • 2,896
    • -8.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91
    • +2.07%
    • 비트코인 골드
    • 18,050
    • -5.34%
    • 퀀텀
    • 2,846
    • -7.5%
    • 오미세고
    • 1,824
    • -8.01%
    • 체인링크
    • 1,024
    • -10.72%
    • 질리카
    • 21.1
    • -5.8%
    • 어거
    • 26,910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