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분리 완화할 때 됐다" CEO 40% 요구…밸류업 기대감 높아[금융사 CEO 설문조사]

입력 2024-07-01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6-30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39곳 금융사 CEO 설문조사
빅블러 시대, 규제 없애야 생존
금융사, 부동산사업 등 움직임
인허가 및 가격정책 개입 줄여야
밸류업 성과 내려면 세제 혜택 필요

최근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규제 완화를 시사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들이 가장 기대하고 있는 부문으로 금산분리 완화를 꼽았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밸류업(value-upㆍ기업가치 제고)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본지가 국내 금융지주 및 은행·보험·카드·저축은행 등 39개 주요 금융사 CEO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5명(38.9%)의 CEO가 금산분리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응답했다.

금산분리는 금융자본과 산업자본이 서로 소유하거나 지배하는 것을 금지하는 원칙을 뜻한다. 현재 금융지주는 비금융회사 주식을 5% 이상 보유할 수 없다. 또 은행과 보험사들은 다른 회사 지분에 15% 이상 출자가 불가하다. 업종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빅블러(Big Blur)’ 시대에서 금융사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역할이 달라져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금융사와 당국이 함께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금융당국은 금산분리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구체적인 방안 모색에 나섰다. 금융사의 자회사 투자 허용과 부수 업무 범위에 대해 현행 포지티브(열거주의) 규제를 넓게 해석하는 방식부터, 완전히 진출 불가 업종만 빼고 모두 허용하는 네거티브(포괄주의)로 전환하는 방안까지 모두 검토하고 있다. 금융사들도 금산분리 완화 추진에 발맞춰 신규 사업을 준비 중인 상황이다. 비금융 영역인 서비스업이나 부동산업, 정보통신업 등이 대표적이다.

이어 금융업 관련 인허가 규제 완화(30.8%)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가격정책 개입 최소화(15.4%) △금융사의 고수익 사업 허가(5.1%) △장기요양 실손보험 상품 판매(2.6%)가 뒤를 이었다. 또한 인공지능(AI) 등 혁신적인 기술 도입을 위한 망 분리 규제 완화, 글로벌 진출 규제 완화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밸류업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는 절반 가량의 CEO가 효과가 있다고 봤다. 밸류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세제 혜택과 인센티브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주가시장의 유동성 공급이 활발해질 수 있도록 저평가 기업주에 대한 규제 완화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 CEO는 “감독당국이 금융사 주주환원 정책에 대해 일관된 메시지를 내놔야 한다. 최저 자본규제를 초과한 금융사의 자율적인 주주환원을 보장해 밸류업 정책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 면서 “배당소득세 분리과세 등 증권시장의 수요기반 확충을 위해 세제 개편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어떤 분야에 대한 준비가 가장 시급하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디지털 전환과 인공지능(AI)·블록체인·빅데이터 등 핀테크가 각각 38.5%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글로벌 진출(20.5%), 경쟁 감소 및 부실금융사 퇴출(2.6%) 순이었다.

금융권은 이미 수년 전부터 디지털 전환을 생존 전략으로 내걸고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금융사들은 AI·블록체인·빅데이터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핀테크 기업과 제휴를 맺고 있다. 기술이 뛰어난 핀테크 사와 서비스 인지도가 높은 금융사의 ‘윈윈’ 효과를 누리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금융사들은 하반기 주력 사업으로 △디지털 전환 가속화 △생성형 AI 내부 업무 도입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있다. 금융사들은 생성형 AI를 활용한 ‘대화형 AI’ 서비스를 출시하거나 도입을 검토 중이다. 자체 대규모언어모델(LLM)을 개발해 고객 상담에 활용하거나 대출 및 보험상품을 추천하고 내부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스페인, 잉글랜드 꺾고 '4번째 유로 정상'…MVP는 로드리·신인왕 야말 [유로 2024]
  • 2024 초복 인기 메뉴는 단연 치킨…복날 맞이 치킨 가격 순위 50 [그래픽 스토리]
  • 정부 규제에 배달 수수료·최저임금 ‘쑥’…셔터 내리는 프랜차이즈 [K프랜차이즈 갈등의 골]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FBI “트럼프 총격범, 단독범행…정신병력 없다”
  • '과잉경호 논란' 변우석, 인권위에 제소까지…경호업체 추가 폭로도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사법리스크 ‘최고조’ 달한 카카오…주가 시나리오 따져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62,000
    • +3.39%
    • 이더리움
    • 4,573,000
    • +2.79%
    • 비트코인 캐시
    • 529,500
    • +0.47%
    • 리플
    • 735
    • -0.54%
    • 솔라나
    • 208,000
    • +4.89%
    • 에이다
    • 607
    • -1.78%
    • 이오스
    • 812
    • +5.73%
    • 트론
    • 193
    • -1.03%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500
    • +5.12%
    • 체인링크
    • 18,890
    • +3.51%
    • 샌드박스
    • 453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