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장 "집단휴진은 해선 안 될 선택…진료 중단 않길"

입력 2024-06-25 20: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브란스병원장들이 교수들에게 환자 진료를 중단하지 말아달라며 집단 휴진을 선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세브란스병원 교수들은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예고한 상태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연세의료원은 이날 '존경하는 교수님들께 드리는 글'을 공개했다. 해당 글은 이강영 세브란스병원장과 최진섭 연세암병원장,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 명의로 작성됐다.

병원장들은 "부디 환자를 위한 진료가 중단되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집단 휴진이라는 방법은 우리의 가치에 반하고 해서는 안 될 선택임을 해량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세브란스를 찾는 환자들은 대부분 중증, 급성기질환으로 고통받는 분들"이라며 "이분들에 대한 진료와 치료는 어떤 이유에서도 미룰 수 없는 우리의 사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병원장들은 병원 내부 시스템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진료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해 의료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병원장으로서 전공의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고 원래의 일정으로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의대 수련병원인 세브란스병원 교수들은 27일부터 정부가 현재 의료대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휴진 범위는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을 제외한 모든 외래진료 및 비응급 수술과 시술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354,000
    • +2.21%
    • 이더리움
    • 4,473,000
    • +1.13%
    • 비트코인 캐시
    • 517,000
    • -1.24%
    • 리플
    • 739
    • -1.86%
    • 솔라나
    • 204,900
    • +4.01%
    • 에이다
    • 604
    • -0.82%
    • 이오스
    • 776
    • +1.97%
    • 트론
    • 193
    • -1.53%
    • 스텔라루멘
    • 14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00
    • +2.87%
    • 체인링크
    • 18,620
    • +1.58%
    • 샌드박스
    • 445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