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남매 남기고 떠난 아버지” 화성 공장 화재 희생자 유족 눈물바다

입력 2024-06-24 21: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3891> 화성 일차전지 제조 공장서 치솟는 연기    (화성=연합뉴스) 24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은 연기가 치솟는 공장 건물. 2024.6.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4-06-24 12:04:49/<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3891> 화성 일차전지 제조 공장서 치솟는 연기 (화성=연합뉴스) 24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은 연기가 치솟는 공장 건물. 2024.6.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4-06-24 12:04:49/<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세 남매를 둔 아버지...막내는 아직 고등학생인데"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경기 화성송산장례문화원은 화성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로 숨진 50대 근로자 A씨의 유족들의 흐느끼는 울음소리로 가득했다.

공장 내부 2층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A씨는 사망자 중 가장 먼저 소방 당국에 구조됐으나 결국 숨졌다.

사고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장례식장으로 달려온 듯한 가족들은 충격에 황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 채 서로의 손을 부여잡고 흐르는 눈물을 연신 닦아냈다.

A씨는 세 남매를 둔 아버지로, 막내는 아직 고등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중 한 명은 "전화를 받고 왔다. 지금 경황이 없는 상태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A씨의 아내는 장례식장 사무실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밖으로 나와 땅바닥에 주저앉아 울음을 멈추지 못했다. 동료들은 A씨 아내의 어깨를 감싸 안으며 위로했다.

화성송산장례문화원에는 A씨 외에 2층에서 발견된 사망자 4명도 안치됐다. 이들 시신은 훼손 정도가 심해 신원 확인이 완료되지 않았으나 여성들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이들의 혈액을 채취한 상태다. 장례식장 관계자는 "사망자 4명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고, 부검 절차 등이 남아 오늘 빈소는 마련되지 않을 것"이라며 "유족 의사에 따라 빈소 위치가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31분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나 근로자 22명이 숨졌다. 사망자 중 2명은 한국 국적, 20명은 외국 국적(중국 18명, 라오스 1명, 미상 1명)으로 파악됐다. 확인된 사망자 외에 연락 두절 상태인 실종자가 1명 추가됐다.

사망자들은 화성송산장례문화원을 포함해 화성장례문화원, 함백산추모공원 등 5곳에 분산돼 안치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511,000
    • +1.71%
    • 이더리움
    • 4,820,000
    • +1.24%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0.93%
    • 리플
    • 847
    • +6.01%
    • 솔라나
    • 224,400
    • +2.79%
    • 에이다
    • 632
    • +3.1%
    • 이오스
    • 863
    • +5.63%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54
    • +3.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650
    • +5.81%
    • 체인링크
    • 20,030
    • +1.47%
    • 샌드박스
    • 478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