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화성 화재현장 찾아 긴급점검..."원인 철저히 감식할 것"

입력 2024-06-24 20: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경기도 화성 아라셀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화재 원인을 철저하게 정밀 감식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화재 현장을 직접 방문해 경기도소방본부장으로부터 화재 수습 상황을 보고받은 뒤 소방청장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화재로 인해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화재 진압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소방관들에게는 "소방대원들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 스스로 안전과 건강을 지키면서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건전지와 같은 화학물질에 의한 화재는 기존 소화기나 소화전으로 진화가 어렵다"며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화재 조기 진화를 위한 종합적 대책을 연구하라"고 주문했다.

화재 예방과 관련해선 "화학물질을 다루는 공장의 경우 건물의 구조, 화학물질의 적재 방법과 위치도 모두 고려해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면서 "화재 시 대피요령도 사전에 철저히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화재의 경우 발화 물질이 비상구 앞쪽에 적재돼 있어 근로자들이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향해선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유사 업체에 대한 안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현장을 찾기 전 이 장관으로부터 1시간가량 화재 경위와 현장 상황을 보고받고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경기도 화성시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경기 화성소방서에 따르면 오후 6시 30분 기준 사상자 수는 사망 22명, 중상 2명, 경상 6명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231,000
    • +2.38%
    • 이더리움
    • 4,474,000
    • +1.15%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0.1%
    • 리플
    • 746
    • -1.19%
    • 솔라나
    • 203,700
    • +3.82%
    • 에이다
    • 605
    • -0.98%
    • 이오스
    • 782
    • +2.76%
    • 트론
    • 192
    • -2.54%
    • 스텔라루멘
    • 1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69%
    • 체인링크
    • 18,640
    • +2.25%
    • 샌드박스
    • 443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