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으로 오세요' 카드 소득공제율 상향, 온누리상품권 사용처 확대 [포토]

입력 2024-06-24 16: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및 카드결제 가능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및 카드결제 가능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고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한 24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및 카드결제 가능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18,000
    • +1.22%
    • 이더리움
    • 4,821,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534,000
    • -0.28%
    • 리플
    • 880
    • +15.03%
    • 솔라나
    • 224,200
    • +2.23%
    • 에이다
    • 626
    • +3.3%
    • 이오스
    • 863
    • +5.89%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56
    • +8.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00
    • +5.22%
    • 체인링크
    • 20,030
    • +2.09%
    • 샌드박스
    • 475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