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특별위원회 오늘(22일) 첫 회의…"의정협의 참여 의사 있다"

입력 2024-06-22 17: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 산하 범의료계 협의체가 22일 첫 회의를 열고 "2025년 의대 정원을 포함한 의정협의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의협 산하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는 이날 1차 회의 주요 결과 브리핑을 통해 "형식, 의제에 구애 없이 대화가 가능하다는 20일 정부 입장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예정된 국회 청문회 등 논의 과정과 정부의 태도변화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특히 향후 휴진 등 투쟁에 대해 개별적으로 행동하지 않고 체계적인 투쟁 계획을 함께 설정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올특위는 김창수 전국의과대학교수의회(전의교협) 회장, 임정혁 대전시의사회장과 함께 전공의 대표까지 총 3인의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 위원회 위원으로 의대 교수 4인, 전공의 4인, 시도의사회 3인, 의협 2인, 의대생 1인 등이 참여해 의대 교수와 전공의 중심으로 구성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참여하지 않는다. 특위 자체가 의협 산하에 있는 만큼 모든 결정권을 올특위에 위임하면서 최대한 지원하는 역할만 맡을 예정이다.

한편, 올특위는 29일 2차 회의를 열고 의료개혁 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방향을 재차 논의할 방침이다. 올특위는 향후 매주 토요일 회의를 개최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15,000
    • +2.03%
    • 이더리움
    • 4,469,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518,000
    • -1.05%
    • 리플
    • 741
    • -1.59%
    • 솔라나
    • 203,600
    • +3.61%
    • 에이다
    • 602
    • -1.15%
    • 이오스
    • 779
    • +2.1%
    • 트론
    • 194
    • -1.52%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50
    • +2.88%
    • 체인링크
    • 18,620
    • +1.64%
    • 샌드박스
    • 446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