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신임 회장, 품위유지위반 징계 논란…특정 학생 편애 의혹

입력 2024-06-22 11: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정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신임 회장 (출처=한국교총)
▲박정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신임 회장 (출처=한국교총)

박정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신임 회장이 과거 제자와의 관계로 '품위유지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신임 회장은 2013년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담임을 맡던 도중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경징계인 '견책' 조치를 받았다. 이후 인근 중학교로 전근을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달 진행된 교총 회장 선거 과정에서도 이에 대한 '성비위 의혹'이 제기됐다.

박 신임 회장은 특정 학생에게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도를 한 과정에서 편애라는 민원이 들어와 징계를 받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교총 선거분과위원회는 의혹을 제기한 상대 후보 측에 '추측성 의혹제기를 자제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교총 관계자는 "성비위가 아닌 품위유지 위반으로 징계받은 것을 확인했다"며 "선거 과정에서 의혹을 제기하는 글들이 올라왔는데 허위 사실이라고 (박 회장 측에서) 문제를 제기하니 글을 다 내렸다. (의혹에) 실체가 없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생님들은 말 한마디 잘못하면 아동학대 신고를 당하는 것처럼 편애 의혹만으로도 품위유지 위반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신임 회장은 "(부적절한 관계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교총 관계자 입장을 그대로 들어달라"며 "당선 이후 현장을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당시 해당 고등학교에 다녔던 학생들 사이에선 박 신임 회장의 행동을 단순한 편애로 보기 어렵다는 주장이 나왔다. 당시 박 신임 회장이 담임이던 반 한 학생은 반 친구가 '사랑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쪽지를 받았고, 이 같은 사실이 학부모에게 알려지며 담임교사가 학기 중 교체됐다고 설명했다.

교총 관계자는 쪽지에 관련해 "특별히 드릴 말씀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46,000
    • -0.38%
    • 이더리움
    • 4,790,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2.66%
    • 리플
    • 870
    • +7.14%
    • 솔라나
    • 219,700
    • -2.18%
    • 에이다
    • 617
    • +0.16%
    • 이오스
    • 855
    • +1.54%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1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0.24%
    • 체인링크
    • 19,560
    • -2.3%
    • 샌드박스
    • 477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